HOME 뉴스 최신뉴스

한계상장 기업 4곳 중 1곳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1-10 18:09  

한계상장 기업 4곳 중 1곳



<앵커>

우리 증시에는 매출이나 자본, 시총 비중 등 일정 기준을 넘지 못한 기업은 퇴출되는 제도가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기준이 있다고 하더라도 정작 퇴출 되는 기업은 그리 많지 않은데요.

박해린 기자가 한계 상장기업들의 현황을 짚어봤습니다.

<기자>

유가증권시장에서 2010년부터 2016년까지 2년 이상 연속으로 적자를 낸 기업은 202곳으로 전체의 27%에 달합니다.

네 곳 중 한 곳이 한계기업인 셈입니다.

3년 이상 연속으로 적자를 낸 기업도 대한전선, 현대시멘트, 진흥기업 등 총 134곳에 달합니다.

코스닥시장도 사정은 다르지 않습니다.

2010년 이후 올해 3분기까지 5년 이상 연속으로 적자를 낸 상장사 수는 총 123개 입니다.

유니슨, 일경산업개발, 셀루메드 등 6년 이상 적자를 내고 있는 기업도 있습니다.

그렇다면, 최근 5년 동안 증권시장에서 상장 폐지된 기업은 몇 곳이나 될까요.

정작 유가증권시장에서 퇴출된 기업은 총 58개, 전체 상장사의 약 7%에 불과한 수준입니다.

유가증권시장의 경우 만년 적자 기업이라도 2년 연속 자기자본이 절반 이상 줄지 않으면 증시에서 퇴출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코스닥시장에서 5년 동안 상장 폐지된 기업은 총 124곳으로, 전체의 10% 가량입니다.

우리증시에는 아직도 만성 적자기업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정작 상장폐지 규정에는 순익에 대한 규정은 없습니다.

만년 적자기업도 용인하는 느슨한 상장 폐지 규정이 한국 증시의 힘을 떨어뜨리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GOLD PLUS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