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닥터 김사부’ 한석규, 14년 묵힌 최후의 반격 예고…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1-11 07:25  

‘낭만닥터 김사부’ 한석규, 14년 묵힌 최후의 반격 예고…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낭만닥터 김사부’ 한석규가 14년 묵힌 최후의 반격을 예고, 시청자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지난 10일 방송된 SBS 월화 미니시리즈 ‘낭만닥터 김사부’ 19회 분은 시청률 26.7%(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와 28.6%(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18회 분 보다 무려 0.7씩 오른 수치로,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과 함께 동시간대 1위를 차지하며 파죽지세 상승 가도를 달렸다. 19회 방송에서는 김사부(한석규)가 14년 동안 차마 밝히지 못했던 과거를 둘러싼 진실들이 하나씩 드러나면서, 도윤완(최진호)을 향한 마지막 반격을 예고하는 모습이 담겼다.

먼저 이 날 방송에서는 김사부가 VIP환자 수술을 먼저 하기로 결정한 게 도윤완이 아닌 김사부인지를 묻는 강동주(유연석)에게 당시 긴박했던 VIP환자 상태에 대한 설명과 함께 “그래, 그 수술 내가 결정한 거다”라며 “VIP라서가 아니었어. 위급한 순서대로 내가 결정한 거였어. 그게 진실이야”라고 말하는 장면이 담겼던 상황. 또한 김사부는 피치 못할 선택이라는 것을 머리로는 알겠지만, 아들 입장에선 화가 난다는 강동주에게 “이제 너는 아버지를 잃은 힘없는 아이가 아니잖아. 의사잖아”라고 강동주가 의사로서 객관적으로 판단하길 바라는 마음을 내비쳤다.

하지만 이후 김사부가 대리 수술 음모를 함구하려했던 속사정까지 낱낱이 드러나 김사부에 대한 의혹들을 일단락 시켰다. 남도일(변우민)이 강동주에게 김사부가 14년 전 도윤완의 계략에 맞서 싸우려고 했지만, 오히려 대리 수술 스태프들을 볼모로 들고 나서는 도윤완에 의해 포기했고, 당시 응급실에서 난동을 부린 탓에 거대병원으로부터 기물 파손 죄 등으로 2억이 넘는 돈을 청구 당했을 뿐만 아니라 형사 고발 직전에 처한 강동주를 지키기 위해 희생했음을 알려 김사부를 향한 원망과 오해를 덜어냈던 것.

더욱이 김사부는 오 기자의 반전 도움으로 14년 만에 도윤완에게 반격을 가할 결정적인 단서를 획득, 흥미를 고조시켰다. 오 기자는 대리 수술 스태프였던 전(前) 간호사로부터 김사부는 다른 사람들을 지키기 위해 떠났고, 당시 부원장이었던 도윤완이 대리 수술을 시켰음을 전해 들었던 상태. 비로소 진실이 무엇인지 알아차린 오 기자는 김사부의 책상에 대리 수술자 명단을 두고 갔고, 김사부는 도윤완을 공격할 증거를 확보하게 됐다.

그리고 때마침 김사부는 도윤완이 자신을 제외한 신 회장(주현) 수술 멤버들을 거대병원으로 초대한 사실을 듣고선, 대리 수술자 명단을 손에 든 채 강동주와 윤서정(서현진) 등 돌담병원 식구들과 거대병원으로 나섰다. 그리고 김사부는 마치 신 회장의 인공심장교체 수술을 거대병원에서 성공한 것처럼 꾸며 자축 파티 중이던 도윤완과 정면으로 마주했던 터. 김사부는 자신을 보고 격양된 도윤완을 향해 서늘한 눈빛으로 “왜 긴장 되냐?”라고 의미심장한 말을 건네는 모습으로, 향후 김사부의 역공을 기대하게 했다.

한편 SBS 월화 미니시리즈 ‘낭만닥터 김사부’ 20회는 오는 16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