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부자도 씀씀이 줄인다`...소득 대비 소비지출 역대 최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1-11 07:30   수정 2017-01-11 07:31

`부자도 씀씀이 줄인다`...소득 대비 소비지출 역대 최저


소득 대비 소비지출이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구분 없이 모두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나타났다.
11일 통계청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전국 2인 이상 가구 기준으로 2015년 평균소득(437만3천116원) 대비 식료품 등 소비지출(256만3천92원) 비율은 58.6%에 그쳤다.
이는 관련 통계가 있는 2003년 이후 역대 최저치다.
번 돈 중에서 식료품과 집세, 공과금, 교통비, 통신비, 여행, 의료비 등 각종 명목으로 지출한 돈이 가장 적었다. 이는 그만큼 허리띠를 졸라맸다는 이야기다,
평균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율은 2003년 64.6%에서 등락을 거듭하다가 2010년 63.0%이후 하락 흐름을 이어왔다.
2013년 59.6%로 60% 선 아래로 처음으로 내려갔다. 이어 2014년 59.3%, 2015년 58.6%까지 내려갔다. 지난해에도 하락세를 지속해 1분기 58.6%, 2분기 57.9%, 3분기 58.0%로까지 밀렸다.
지갑을 닫는 모습은 고소득층과 저소득층 구분이 없을 정도로 전방위에 걸쳐 나타나고 있다.
소득 하위 10%인 1분위 계층의 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율은 2015년 96.3%로 처음 100%를 밑돌았다.
보통 저소득층은 소득보다 생필품 등 기본적인 소비지출이 많아 이 수치가 100%가 넘지만 처음 소득과 소비지출 간에 역전 현상이 벌어졌다.
소득 상위 10%인 10분위 계층도 경기 불확실성에 소비를 줄였다.
지난 2005년 50.3%로 50%를 웃돌았지만 2010년 48.2%로 내려왔고 이어 하락세를 지속해 2015년 45.1%까지 떨어졌다.
전 계층에 걸친 이 같은 소비부진은 경기가 회복할 것이라는 기대가 크지 않고 소득 정체와 가계부채에 따른 원리금 상환 부담, 부동산 가격 하락 및 거주비 증가 문제 등으로 경제적 심리적 여유가 점점 줄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GOLD PLUS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