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김혜선 "전 남편 빚 17억, 일만 할 수 밖에 없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1-11 08:39  

김혜선 "전 남편 빚 17억, 일만 할 수 밖에 없었다"


배우 김혜선이 세 번째 남편 이차용 씨와 예능 프로그램에 동반출연했다.

김혜선은 최근 TV조선 `원더풀데이` 녹화에 참여해 전 남편이 남긴 17억의 빚 문제부터 아픔을 딛고 시작한 달달한 러브스토리까지 솔직하게 털어놨다.

김혜선은 "(전 남편이) 재혼 후 사업을 위해 계속된 금전적인 요구를 하기 시작했다"며 "`한 달에 얼마 씩 달라`라며 당당하게 금전을 욕하더라. 거절하니 흉기를 휘둘렀다"고 고백했다.

이에 변호사를 선임해 이혼을 결심했다는 그는 "전 남편이 내게 위자료와 아이의 양육권을 요구하더라. 안된다고 했더니 `아니면 자기 빚을 갚아주고 양육권을 가져가라`라고 하더라. 아이를 주고 싶지 않아 엄청난 빚과 아이를 맞바꿨다"라며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김혜선은 "전 남편의 빚 문제로 일만 할 수밖에 없었던 시기에 지금의 남편을 만나게 됐다"며 "남편 덕분에 많은 힘을 얻었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남편 이차용은 "김혜선을 처음 본 순간 `만약 사귄다면 결혼까지 하겠다`고 생각했다"며 김혜선에 대한 애정을 표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김혜선은 자신의 손길이 곳곳에 묻어있는 신혼집을 최초로 공개해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