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안오르는게 없다`...장난감 가격 7년 만에 최대폭 상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1-11 08:53  

페이스북 노출 0

`안오르는게 없다`...장난감 가격 7년 만에 최대폭 상승



11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장난감 가격은 전년보다 4.47% 상승했다.

이는 2009년 7.14% 상승한 이후 7년 만에 가장 큰 폭이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1986년 이후 1988년(13.35%), 1998년(4.74%) 등에 이어 4번째로 높은 수준이기도 하다.

장난감 가격은 다른 품목의 물가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0% 내외의 상승률을 유지해온 것이 특징이다. 특히 2011∼2013년까지는 3년 연속 가격이 1% 내외 하락하기도 했다.

하지만 2014년 0.96% 상승하며 3년 만에 플러스로 돌아선 장난감 가격은 2015년에는 상승 폭이 2배 넘게 확대된 2.29%를 기록한 데 이어 지난해 또다시 2배 가까이 커졌다.

최근 장난감 가격의 상승세는 영유아 대상 상품·서비스 가격 중에서 특히 도드라지는 모양새다.

지난해 국무총리 산하 육아정책연구소의 `KICCE(육아정책연구소) 육아물가지수 연구`를 보면 2015년 9월 기준 영유아 대상 상품·서비스 가격 상승률이 소비자 물가 상승률의 6.6배나 됐으며 이 중 장난감 가격 상승 폭은 6.40%로 조사 대상 중 두 번째로 컸다.

장난감 외 유·아동 양육 관련 품목 가격도 줄줄이 상승하고 있다.

지난해 유모차 가격은 1년 전보다 3.72% 올랐다.

2011년 물가지수 산정에 포함된 이후 4년 연속 감소하다가 2015년 0.38% 오르며 첫 상승세로 전환한 뒤 상승 폭이 크게 확대된 것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