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애플 공장 미국 이전 가능성 시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1-19 14:18  

트럼프, 애플 공장 미국 이전 가능성 시사



미국 대통령으로 곧 취임하는 도널드 트럼프가 애플 공장의 미국 이전 가능성을 시사했다.

트럼프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Axios) 인터뷰에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가 미국에 대규모 공장을 건설하는 것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나는 그가 미국을 사랑하며 이 나라에서 큰일을 하고 싶어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그에게 `팀, 다른 나라들 대신 이 나라에서 큰 공장을 건설한다면 대단한 성취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이 문제를 염두에 두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트럼프와 쿡이 지난달 IT 기업 간담회에서 이런 이야기를 나눴는지 아니면 이후 최근에 따로 만났는지는 불분명하다.

애플이 파트너 업체 폭스콘과 페가트론에 아이폰을 미국에서 생산하는 방안의 타당성을 검토하라고 요청했다는 닛케이 보도가 지난달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비용이 가장 큰 걸림돌이다. 아이폰을 미국에서 생산하면 판매 가격이 대폭 올라갈 것으로 추산된다. 노동비용이 증가하는데다 아이폰에 들어가는 배터리, 카메라, 디스플레이, 센서 등 대부분 부품의 제조업체는 아시아에 있다.

애플에 공장 이전을 요구한 것은 트럼프가 처음이 아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도 2010년 애플에 미국 생산을 요청했지만 작고한 스티브 잡스 당시 애플 CEO는 "일자리가 돌아올 일은 없을 것"이라고 거부한 바 있다.

한편 아이폰 조립업체로 유명한 대만 폭스콘(훙하이정밀)은 중국 선전에 들어서는 애플의 연구개발센터 옆에 새 공장을 세울 계획이라고 닛케이아시안리뷰가 소식통을 인용해 이날 보도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