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경기 계속 어렵다...조선 3사, 1월 수주 3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1 07:24  

조선 경기 계속 어렵다...조선 3사, 1월 수주 3건


`조선 3사`의 지난 1월 수주 실적이 3건에 불과해 연초부터 수주가뭄이 재연될 조짐이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국내 `빅3`의 지난 1월 수주는 총 3건이었다.
그나마 수주 실적이 가장 나은 곳은 2건의 계약을 한 삼성중공업이다.
삼성중공업은 1월초 오일메이저 BP사가 발주하는 `매드독(Mad Dog)Ⅱ 프로젝트`의 부유식 해양 생산설비(FPU)를 약 1조5천억원에 수주한 데 이어 1월 중순에는 노르웨이 호그 LNG사로부터 17만㎥ 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저장 재기화 설비(FSRU) 1척을 약 2천700억원에 수주했다.
하지만 두 건 모두 지난해 말부터 수주가 예고돼 있었고 실제 계약만 연초에 체결된 것들이다.
현대중공업은 지난달 말 탱커선사인 DHT로부터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을 수주해 간신히 마수걸이를 했다. 계약금액은 2척에 약 1천940억원으로 알려졌다.
유동성 위기 등 재무 악화로 작년 하반기부터 수주 활동에 어려움을 겪어온 대우조선은 1월 수주가 전혀 없었다.
작년 1월에 조선 빅3는 단 한 척의 선박도 수주하지 못했고, 2월에도 현대중공업만 현대삼호중공업이 수주한 유조선 2척을 합쳐 겨우 3건의 수주를 따냈다.
문제는 당분간 지난달처럼 부진한 수주실적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데 있다.
업계에서는 `수주 절벽` 현상이 적어도 올해 상반기까지 계속될 것으로 보고 있다. 지금의 상황을 반전시킬만한 뚜렷한 호재가 없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전세계적인 업황이 여전히 나빠 발주 물량 자체가 드문 게 가장 크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