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켓몬` 덕 봤다...닌텐도 분기 순이익, 예상치의 3배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1 08:01  

`포켓몬` 덕 봤다...닌텐도 분기 순이익, 예상치의 3배



일본 게임회사 닌텐도가 새로운 포켓몬 3DS 게임과 엔화 약세 덕분에 시장 전망의 3배에 이르는 분기 순이익을 냈다.

31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닌텐도는 지난해 12월에 끝난 2016 회계연도 3분기에 647억엔(약 6천700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블룸버그가 집계한 애널리스트 예상치는 205억엔이었다.

다만 매출은 21% 감소한 1천743억엔으로 전망치(1천874억엔)에 못 미쳤다.

닌텐도의 순이익이 늘어난 것은 지난해 11월 출시한 휴대용 게임기 3DS용 `포켓몬 선`과 `포켓몬 문`의 판매 호조 덕택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포켓몬 선과 문의 인기는 지난해 여름 전 세계를 강타한 나이앤틱의 모바일게임 포켓몬고의 성공에 이은 것이다.

닌텐도는 스마트폰 게임이 기존 콘솔게임을 잠식하는 것이 아니라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닌텐도는 지난해 12월 아이폰용 슈퍼마리오 게임을 출시했다. 안드로이드 버전은 오는 3월 나온다.

닌텐도의 두번째 모바일게임 타이틀인 `파이어 엠블렘`은 2월 2일 출시된다. 닌텐도는 매년 3종의 스마트폰 게임을 내놓을 예정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