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변호사 이소은, 베일에 싸인 뉴욕 일상 최초 공개..."이런 모습 처음이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1 21:54  

국제변호사 이소은, 베일에 싸인 뉴욕 일상 최초 공개..."이런 모습 처음이야"



90년대 후반 ‘서방님’ ‘기적’ 등의 히트곡을 불렀던 여고생 가수 이소은이 영재발굴단을 통해 12년 만에 처음으로 공중파에 단독 출연해 화제다.

당시 김동률, 이적 등과 함께 앨범을 내는 등 가요계에서 주목받으며 성공가도를 달리던 이소은은 8년 전 돌연, 미국 로스쿨에 입학해 변호사가 되었고, 현재는 국제 상업회의소(ICC) 뉴욕지부 부의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고액 연봉을 받는 뉴요커답지 않게 수수한 차림으로 지하철을 타고 출퇴근하는 자연스런 일상을 ‘영재발굴단’을 통해 최초 공개한 이소은은 미국 로스쿨 유학 당시 힘들었던 일들을 회상하며 이렇게 말했다.

“초등학교 수준의 영어와 로스쿨에서 쓰는 영어의 수준 차이는 어마어마했어요. 저는 페이퍼도 한번도 영어로 써본적도 없고. 결국 로스쿨 첫 시험에서 제가 제일 낮은 점수인 거예요. 카페에 앉아서 펑펑 울었어요.” - 가수 출신 국제변호사 이소은

로스쿨 꼴찌에서 뉴욕에서 가장 촉망받는 변호사로 성장한 이소은. 그녀의 치열한 뉴욕생활에 가장 큰 힘이 되어준 건, 바로 아빠였다는데.

이소은의 언니 이소연 씨 역시 지금의 자신을 있게 한 사람이 아빠였다고 말한다. 이소연씨는 줄리아드 음대에서 1년에 딱 1명, 최고 연주자에게만 주는 ‘윌리엄 페첵상’을 2년 연속 수상한 세계적인 피아니스트로 현재는 오하이오 신시네티 음대에서 동양인 최초 피아노과 교수로 활동하고 있다. 과연 두 딸을 이렇게 훌륭하게 키워낸 아빠의 비밀은 무엇일까?

“일반적이진 않으신 것 같아요. 아빠에겐 뭔가 특별한 게 있긴 있거든요?” - 이소은

새 학기를 맞아 영재발굴단이 야심차게 준비한 기획, ‘아빠의 비밀’ 편에서 남다른 교육관과 스타일로 아이들을 세계적인 명문대에 보내고 ‘행복한 인재’로 키워낸 이른바 ‘슈퍼 대디’ 들의 비밀을 밝힌다. 내 아이를 훌륭하게 키우는 ‘아빠의 비밀’은 1일 수요일 저녁 8시 55분 SBS 영재발굴단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