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 ‘선거법 위반’ 재판 받는다…김진태 “담당법관이 좌성향” 반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2 21:16  

김진태, ‘선거법 위반’ 재판 받는다…김진태 “담당법관이 좌성향” 반발



지난해 4·13 총선 선거운동 과정에서 공직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수사대상이 됐다가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던 김진태(강원 춘천) 새누리당 의원과 같은 당 염동열(태백·횡성·영월·평창·정선) 의원이 법원 결정에 따라 형사재판을 받게 됐다.

서울고법 형사25부(조해현 부장판사)는 2일 춘천시 선거관리위원회가 `김 의원에 대한 불기소 처분을 취소해달라`는 취지로 낸 재정신청을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관련 대법원 판례상의 법리와 증거에 비춰볼 때 (재정신청에) 이유가 있다"고 결정 이유를 밝혔다.

재정신청은 검찰이 특정 사건을 불기소한 경우 그 결정이 타당한지 법원에 묻는 제도로, 법원은 불기소가 부당하다고 판단되면 기소를 강제하는 `공소 제기` 결정을 내린다.

김 의원은 새누리당 당내 경선 기간 개시일인 지난해 3월 12일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공약이행평가 71.4%로 강원도 3위"라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발송해 허위사실을 공표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고발됐다.

검찰은 4·13 총선의 공직선거법 위반 공소시효 만료를 앞둔 지난해 10월 "김 의원이 (문자를 보낼 당시) 허위사실이라는 점을 인식했다고 볼 수 없다"며 무혐의 처분했다.

김 의원 측은 검찰 수사에서 `총 70개 공약 중 52개를 이행했다고 신고하자 매니페스토가 2건에 대해서만 자료 보완 요구를 했고, 이 때문에 나머지 50건은 이행을 인정받은 것으로 받아들였다`며 문자 내용이 허위라는 점을 몰랐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총선 때 공약이행률을 부풀렸다는 건데, 저 그렇게 살지 않았다"는 글을 올렸다. 또 "대한민국 사법부, 품위를 좀 지켰으면 좋겠다"며 "난생처음 재판을 받게 되는데 대통령님이 당하는 것에 비하면 천분의 일도 안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김 의원을 불기소한 검찰의 처분에 불복해 더불어민주당이 낸 재정신청은 인정되지 않았다.

재판부는 "한강수계법 개정 및 수계기금 증액 관련 허위사실 공표, 교육환경 개선사업 예산 확보 관련 허위사실 공표, 법률소비자연맹 공약 대상 수상 관련 허위사실 공표는 관련 법리와 증거상 (재정신청의)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춘천시민연대는 지난해 4월 김 의원이 한강수계법, 교육 관련 국비 확보, 공약이행률, 법률소비자연맹 공약대상에 관해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춘천시 선관위에 고발했다.

서울고법 형사27부(윤성원 부장판사)도 강원 영월군 선관위가 염 의원을 불기소한 검찰의 처분에 불복해 낸 재정신청을 받아들였다. 염 의원은 지난 총선에서 부동산 등 재산을 전년보다 13억원 감소한 6억원으로 축소 공표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입건됐지만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 밖에도 앞서 광주고법은 지난달 권은희 국민의당 의원을 불기소한 처분에 불복해 더불어민주당이 낸 재정신청을 받아들였고, 검찰은 최근 권 의원을 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권 의원은 선거 공보물과 명함에 `하남산단 혁신산단 사업 2천994억원 예산 확보`라는 허위사실을 기재한 혐의를 받는다.

한편 김진태 의원은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귀국선물로 법원의 선거법 기소결정이 기다리고 있군요”라며 “담당법관이 좌성향 우리법연구회 출신이라 설마 했는데 역시나입니다”라고 밝혓다.

김진태 의원은 이어 “총선 때 공약이행률을 부풀렸다는 것인데 저 그렇게 살지 않았습니다”라며 “대한민국 사법부, 품위를 좀 지켰으면 좋겠습니다. 어쨌든 난생 처음 재판을 받게 됐는데 대통령님이 당하는 것에 비하면 천분의 일도 안될 겁니다”라는 글을 남겼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