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당, 빛의 일기’, 운평사 참극으로 휘몰아친 60분 ‘호평’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3 07:36  

‘사임당, 빛의 일기’, 운평사 참극으로 휘몰아친 60분 ‘호평’



본격적인 이야기를 풀어내기 시작한 ‘사임당, 빛의 일기’가 압도적 몰입감으로 웰메이드 드라마의 진가를 발휘하며 호평을 이끌어 내고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수목 스페셜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이하 사임당) 4회에서 사임당의 운명을 뒤흔든 운평사 사건이 전개됐다. 운평사 사건으로 풋풋했던 첫 사랑 커플 사임당(박혜수 분)과 이겸(양세종 분)은 이별해야했고, 사임당은 이원수와 혼인했으며, 평생 이어질 악연도 시작됐다.

사임당은 유민들에게 식량을 가져다주기 위해 석순(윤예주 분)과 함께 운평사로 향했지만, 사임당이 소녀에게 전했던 그림과 시가 영의정 아들의 심기를 거스르면서 죄없는 유민들이 살해당했다. 석순이 편지를 숨기는 바람에 사임당이 운평사에 간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이겸은 운평사로 달려갔고, 석순을 내버려둔 채 사임당만 업고 내려왔다. 질투와 좌절감을 맛본 석순은 사임당의 댕기와 화첩을 운평사에 남겨두었고, 피바람의 선봉에 서있던 민치형(최철호 분)은 모든 사건을 목격한 댕기 주인을 찾으러 나섰다.

사임당이 그림에 적어두었던 시는 중종(최종환 분)에게도 위기를 선사했다. 시를 내렸다는 사실이 신료들에게 들어갈까 애태우던 중종은 신명화(이일화 분) 뿐 아니라 혼례를 강행할 경우 이겸까지 죽일 생각이었고 사임당은 이겸을 지키기 위해 이원수와 혼례를 올렸다. 신명화는 “삶을 선택하라”는 유언을 남긴 후 중종의 호위무사에 의해 목숨을 잃었다. 사임당을 찾아간 이겸은 “도망가자”고 말했지만 사임당은 “이미 끝난 일”이라며 돌아섰다. 이십년 뒤 성인 사임당(이영애 분)이 한양으로 떠나는 모습이 그려지며 본격적인 사임당의 이야기 전개를 예고했다.

과거와 현재, 이태리와 한국을 오가는 방대한 스케일의 이야기를 풀어내기 위해 1~3회를 통해 각각의 인물을 소개하고 사연을 전달하며 탄탄하게 이야기를 쌓아올린 ‘사임당’은 4회에 접어들어 이들의 운명을 뒤흔드는 사건으로 본격적인 이야기의 시작을 알렸다. 사임당과 이겸의 뒤틀린 운명으로 눈물의 이별을 하고 성인 배우로 바통터치. 사임당 이영애가 본격 등장을 알리며 분위기를 전환한 ‘사임당’은 본격적으로 사임당의 이야기를 풀어내며 대작의 면모를 선보일 예정이다.

안정적인 연기로 극을 이끌어간 배우들의 신구 조화 시너지는 흡입력을 높였다. 박혜수와 양세종은 애절하고 절절한 감정을 고조시키며 더할 나위 없는 열연을 선보였고, 윤예주는 질투와 애증에 사로잡힌 강렬한 연기로 눈도장을 제대로 찍었다. 최종환, 최철호, 이경진, 이일화 등 명품 배우들의 연기는 새삼 감탄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성인 사임당(이영애 분)의 이야기도 펼쳐질 예정이다. 4회 말미 사임당의 모습으로 등장한 이영애는 짧은 분량애도 불구하고 참혹한 사건과 애절한 첫 사랑을 가슴에 품은 깊이 있는 연기로 흡입력을 높였다. 강단 있고 생기 넘쳤던 소녀시절과 달리 단아하고 우수어린 모습은 앞으로 이영애가 그려낼 사임당의 모습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더불어 사임당과 이겸, 휘음당(석순), 민치형, 중종과 얽혀있는 인연이 어떤 이야기들을 풀어나갈지도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시청자들은 “휘몰아치는 전개라는 말이 어떤 의미인지 제대로 알 수 있었던 4회”, “박혜수 양세종 눈물 연기는 보는 사람까지 울린다”, “윤예주 연기 대박. 강렬한 연기였다”, “이제 이영애의 사임당이 본격 등장하나? 짧은 등장이지만 벌써부터 기대”, “운평사의 악연이 어떻게 이어질지 기대된다”, “예측불가 전개라 숨도 못 쉬고 본 듯” 등의 반응으로 앞으로의 전개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운평사 사건을 통해 얽히고설킨 운명의 서막을 열고 본격적인 이야기의 시작을 알린 ‘사임당’은 5회부터 이영애의 사임당은 물론 송승헌, 오윤아 등 성인 배역들이 본격 등장한다. 달라져버린 운명에도 삶과 예술을 일궈나가는 사임당과 20년간 첫 사랑을 가슴에 품고 산 ‘조선판 개츠비’ 이겸, 사임당의 숙명의 라이벌 휘음당의 이야기가 어떻게 펼쳐질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한국미술사를 전공한 시간강사 서지윤(이영애 분)이 이태리에서 우연히 발견한 사임당(이영애 분) 일기에 얽힌 비밀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풀어내는 ‘사임당’은 매주 수,목요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