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방사선량 최대치… "30초 이상 피폭시 사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3 18:27  

日후쿠시마 원전 사고 후 방사선량 최대치… "30초 이상 피폭시 사망"


일본 후쿠시마 원전 격납용기에서 원전사고 이후 최대 방사선량 추정치가 보고됐다.

3일 요미우리신문에 따르면 도쿄전력은 지난 2일 후쿠시마 제1원전 2호기 격납용기의 내부 조사에서 촬영된 영상을 분석한 결과, 일부 공간에서 방사선량이 시간당 최대 530시버트(㏜)로 추정됐다고 밝혔다.

도쿄전력은 카메라에는 선량계가 부착돼 있지 않아 영상을 토대로 방사선량을 추정했다며 추정치에는 ±30%의 오차가 있다고 설명했다.

도쿄전력이 밝힌 추정 방사선량은 제1원전 사고 이후 최대치로, 2012년에 측정된 시간당 73㏜보다 7배 이상 수치가 높다.

신문은 이번 수치와 관련, "30초 이상 피폭되면 사망할 가능성이 있어 향후 연료추출 작업에 지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다만, 수 미터 떨어지자 추정 방사선량은 10분의 1로 줄어들었다"고 전했다.

이는 멜트다운(원자로의 노심이 녹는 현상)으로 원자로에서 흘러내린 핵연료가 구조물 등과 섞여 격납용기 내에서 강한 방사선을 방출할 가능성이 있다고 도쿄전력은 설명했다.

도쿄전력은 이달 중 현장 분석을 위해 로봇을 투입할 예정이었지만 영상에서 해당 공간 바닥에 구멍이 뚫린 점이 확인됨에 따라 투입 여부를 신중히 검토할 계획이다.

앞서 도쿄전력이 지난달 말 영상 촬영 결과, 후쿠시마 제1원전 2호기에선 원전사고로 녹아내린 핵연료로 추정되는 검은 퇴적물이 확인된 바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