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김상중 vs 서이숙, 가족애로 전혀 다른 그림을 그리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7 11:47  

‘역적’ 김상중 vs 서이숙, 가족애로 전혀 다른 그림을 그리다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이 매회 파죽지세로 최고시청률을 갈아치우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3회는 11.3%(TNMS 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그 힘의 원천은 가족애다. 전 시청층이 공감할 수 있는 가족애를 근간으로 해 아기 장수 홍길동, 씨종 아모개의 이야기로 가지를 뻗는 구조라 누구나 쉽고 깊게 공감할 수 있다는 평가다. 2049의 높은 시청률이 이를 증명한다.

그간 가족애를 다룬 드라마는 무수했지만 ‘역적’은 전혀 다른 색깔로 가족애를 그려낸다. 아들이 역사임을 알고 씨종의 숙명을 벗어나고자 발버둥 치는 아모개(김상중 분)는 물론, 자기 자식을 판서 자리에 앉히겠다고 남의 가족을 파멸로 몰고 가는 조참봉(손종학 분)과 참봉부인(서이숙 분) 조차 가족애를 기저에 깐 캐릭터라는 것에 이 드라마의 방점이 찍힌다.

가족애를 그리면서도 노골적이게 울음을 뽑아내지 않는다는 것은 ‘역적’만의 특기다. 돈 벌기 위해 먼 길 떠났다 돌아온 아버지의 품을 동생 길동(아역 이로운)에게 양보하고 멀찌감치 서서 꾸벅 인사만 하는 장남 길현(아역 이도현)과 그 깊은 마음을 안다는 듯이 웃어 보이는 아모개의 표정이 교차할 때, 주인을 죽인 아버지가 잡혀갈까 “아부지 집에 없는디라”하며 아버지 신발을 아궁이에 던져버리고는 감옥에 갇힌 아모개의 새카만 발을 가만히 바라보던 길동이 감옥에서 나오는 아버지 발밑에 짚신을 가만히 놔 줄 때 은근한 불로 데워진 온기는 좀처럼 식을 줄 모르고 마음에 깊이 머문다.

남편을 잃고도 아들에게 “네 아버지가 없어도 내, 반드시 너만은 판서 자리에 올려놓을 것이다”라고 다짐하는 참봉부인의 지독한 모성은 같은 출발선에서 발을 뗀 사람들의 여정이 어디까지 달라질 수 있는지를 여실히 보여준다.

극본을 집필한 황진영 작가는 “‘역적’ 속 홍길동은 가족을 지키고자 하는 힘이 커져 결국 백성까지 사로잡은 인물이다. 이 드라마를 통해 사랑이 실질적이고 유용한 가치라는 것을 말하고 싶다”고 전했다.

가족애의 실제적 가치를 증명하고 있는 ‘역적’은 7일 밤 10시 4회가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