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볼 우승팀 선수 2명 "트럼프 백악관 초청 응하지 않겠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8 07:19  

슈퍼볼 우승팀 선수 2명 "트럼프 백악관 초청 응하지 않겠다"



올해 미국프로풋볼(NFL) 슈퍼볼 챔피언인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대표선수 2명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반감을 드러내며 백악관의 초청에 응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주인공은 공격수인 마셀러스 베넷과 최후방 수비수인 데빈 맥코티.

역대로 슈퍼볼 우승팀은 백악관을 방문해 대통령과 만나는 게 전통으로 돼 있는데 두 선수는 트럼프 대통령의 각종 분열적 정책에 대한 반발로 보이콧을 선언한 것이다.

맥코티는 7일(현지시간) 시사주간지 타임 인터뷰에서 "백악관에 안 갈 것"이라면서 "그 근본적인 이유는 내가 백악관에서 환영받지 못할 것이라는 느낌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이 아주 많은 강한 의견과 편견을 가진 것으로 볼 때 특정 사람들은 환영받는다고 느낄 수 있겠지만, 그 반면에 다른 사람들은 그렇지 못할 것이라는 확신이 든다"고 덧붙였다.

베넷도 지난 5일 슈퍼볼 승리 직후 기자들에게 비슷한 이유로 백악관에 가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미국 언론은 트럼프 대통령이 뉴잉글랜드 구단주 로버트 크래프트, 슈퍼볼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차지한 쿼터백 톰 브래디 등과 친분이 돈독한 점을 고려하면 베넷, 맥코티 두 선수의 보이콧은 이례적이라고 지적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