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 한국 GDP, 파키스탄보다 낮아"...구매력평가지수 분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8 07:27  

"2050년 한국 GDP, 파키스탄보다 낮아"...구매력평가지수 분석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순위가 작년 세계 13위에서 2050년에는 세계 18위로 뒷걸음질한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나이지리아, 이집트, 파키스탄 등보다 순위가 내려갈 것으로 관측됐다.

미국은 2위에서 인도에 밀려 3위로 내려가고 일본은 4위에서 8위로 인도네시아와 자리바꿈을 할 것으로 보인다.

7일 회계컨설팅 네트워크 PwC가 세계 32개국의 구매력평가지수에 따른 GDP 성장률 전망을 토대로 낸 `2050 세계 경제 장기 전망-세계 경제 순위의 변화` 보고서에 따르면 세계 경제는 2042년에 작년의 두 배 규모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보고서는 현재 13위인 한국의 GDP가 2030년엔 14위, 2050년에는 18위로 각각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의 작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7%로 2년째 2%대 중후반에 머물렀다.

현재 GDP 1위 중국은 2050년에도 정상자리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2위에는 현재 3위인 미국을 제치고 인도가 올라설 것으로 관측됐다.

현재 4위와 8위인 일본과 인도네시아는 2050년엔 자리를 맞바꿀 것으로 예상됐다.

21위, 22위인 이집트와 나이지리아는 급성장해 15위와 14위에 자리해 한국을 추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브라질, 중국, 인도, 인도네시아 등 7개의 신흥 경제국(E7)은 전체 평균인 2.5%보다 높은 3.5%의 평균 성장률을 보이며 세계 경제 성장을 주도적으로 이끌어 갈 것으로 나타났다.

베트남, 인도, 방글라데시는 연평균 5%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하며 가장 빠른 성장세를 이룰 것으로 전망됐다.

PwC 선임 경제학자인 존 혹스워드는 "2050년이 되면 E7 국가가 세계 GDP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G7 국가의 비중은 20% 미만으로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