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매각 논란` 김준수 형 김무영 "우리 준수는 욕하지 말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8 13:29  

`호텔 매각 논란` 김준수 형 김무영 "우리 준수는 욕하지 말라"


그룹 JYJ 김준수가 제주 토스카나 호텔 매각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쌍둥이 형인 김무영이 심경을 밝혔다.
김무영은 8일 자신의 SNS에 "호텔의 대표를 맡았던 한 사람으로서, 가족의 한 사람으로서 인사드린다"고 글을 시작했다.
그는 "아버지께서 빠른 시일 내에 호텔에서 공식적으로 직원 여러분들에게 한번 더 말씀드리고,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문제없이 합의점을 찾을 수 있게 최선을 다해 신경 쓰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무영은 "준수가 야자수 가득한 제주도에 많은 분들이 편하게 쉬었다 가실 수 있는 호텔을 만들고 싶어 했다"고 말하며 호텔이 건설 당시부터 문제가 있었다고 말했다. 김무영의 주장에 따르면 호텔 완공이 계속해서 미뤄지며 그에 따른 자금을 김준수가 사비를 털어 내며 간신히 유지하고 있었다는 것이다.
김준수는 호텔 임금 체불 상황에 대해 모르고 있었으며, 뒤늦게 안 후 김준수가 차와 시계를 팔아 임금을 완납하려 했다고도 설명했다. 이번 호텔 매각은 직원들의 피해를 막고 전문적 경영지원을 하기 위해 결정한 것이라 덧붙였다.
김무영은 끝으로 "더이상 마음 아파서 가만히 있을 수 없어 글을 남긴다. 저는 욕하셔도 괜찮다. 그런데 우리 준수는 욕하지 말라. 제가 힘이 없어 여기에서 부탁드린다. 준수 웃으면서 훈련소 들어갈 수 있게 해달라. 부탁이다"라고 당부했다.
해당 글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