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후→닥터스→피고인…기대되는 라이징스타 김민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8 15:50  

태후→닥터스→피고인…기대되는 라이징스타 김민석

`피고인`에서 소름 반전 엔딩을 이끌며 안방극장에 큰 인상을 남긴 배우 김민석이 라이징스타로 주목받고 있다.

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피고인`에서는 아내와 딸을 죽였다는 자신의 자백 영상을 본 박정우(지성 분)가 자살을 결심했을 때, 감방 동기 성규(김민석)가 "형이 왜 죽어요. 내가 했는데?"라고 말하는 반전 엔딩이 그려졌다. 이어 박정우의 딸이 즐겨 불렀던 노래를 따라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을 소름돋게 했다.



김민석은 지난 2011년 Mnet `슈퍼스타K3`에 참가자로 출연해 방송에 처음으로 얼굴을 비쳤다. 이후 귀여운 외모를 살려 `닥치고 꽃미남 밴드`, `후아유-학교 2015` 등에서 귀여운 학생 역할을 주로 맡으며 자신만의 캐릭터를 만들어갔다.

지난 해엔 `태양의 후예`에서 송중기, 진구와 함께 우르크에서 근무하는 귀여운 군인 김기범 역을 맡아 `아기병사`라는 별명을 얻으며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같은 해 `닥터스`에서는 뇌수막종에 걸린 의사 최강수 역을 맡아 실제로 삭발투혼하는 동시에 복합적인 감정 연기를 보여 한 뼘 성장한 모습을 보였다.

`피고인`에서는 지금까지의 귀엽고 밝은 캐릭터가 아닌 극의 흐름까지 좌우하는 진지한 역할로 등장하여 그가 앞으로 보여줄 연기에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이정현 인턴기자 jhlee3@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