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피해자 할아버지 인터뷰, "옹벽 바닥에서 아우성치는 소리 들려" 참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8 21:35  

`군함도` 피해자 할아버지 인터뷰, "옹벽 바닥에서 아우성치는 소리 들려" 참혹


류승완 감독이 `군함도` 영화와 관련한 일본 산케이 신문의 비난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류승완 감독은 8일 MBC `이브닝 뉴스` 인터뷰에서 "영화는 철저히 역사적 사실에 기반하고 있다. 수많은 증언집 자료를 참고했다. 사실이라고 할 수밖에 없는 자료들이다"라고 밝혔다.
이날 류 감독은 "한국이 하시마 섬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반대해왔는데 이 역시 그 운동의 일환이다"라는 산케이 신문의 기사 내용에 대해 "과거사가 드러나면 드러날수록 불리해지기 때문에 이런 주장들을 펼치고 있는 게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앞서 MBC `무한도전`에서 서경덕 교수는 "일본산업혁명 시대에 나가사키 지역이 강제징용된 곳이며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됐다. 일본이 강제징용에 대한 사실을 언급하지 않은 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돼 문제가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보면 일본의 꼼수다. 강제 징용된 상황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았고 그 전 시대에 대해서만 이야기했다"고 비판했다.
당시 강제 노역으로 피해를 본 할아버지는 "16살 때 끌려왔다. 창살 없는 감옥에서 살다시피 하고 온 사람이다"라며 "옹벽 바닥에서 아우성치는 소리가 들렸다. 배고파서, 쥐나서 못하겠다는 거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일본이 강제징용을 인정하지 않는다"라는 제작진의 말에 "(우리가)자원해서 왔다고? 하시마 섬에?"라고 되물으며 허탈하고 억울한 표정을 지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