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당, 빛의 일기’ 이영애, 새로움 입은 사임당 ‘신선하고 강렬’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9 09:24  

‘사임당, 빛의 일기’ 이영애, 새로움 입은 사임당 ‘신선하고 강렬’



‘사임당, 빛의 일기’ 이영애가 본격 등장하자 몰입도가 달라졌다.

지난 8일 방송된 SBS 수목 스페셜드라마 ‘사임당, 빛의 일기’(이하 사임당) 5회에서 아역 박혜수와 바통 터치한 이영애가 본격 등장해 사임당의 서사에 힘을 실었다.

어머니 용인 이씨에게 수진방 집 한 채를 물려받아 아이들과 한양 살이에 나선 사임당(이영애 분)은 첫 관문부터 위기를 맞았다. 사고뭉치 남편 이원수(윤다훈 분)이 사기를 당하면서 아이들과 함께 버려진 집에 기거해야 했고, 막내 우가 홍역에 걸리자 어린 시절 이겸에게 받은 용매묵까지 팔았다. 이 용매묵을 계기로 이겸과 운명적으로 20년 만에 재회하면서 다시 운명적 인연이 시작됐다.

지난 4회까지 이영애는 현대극 분량의 서지윤으로 주로 등장했다. 이영애가 연기하는 서지윤이 연기 변신과 기존의 이미지와 차별화된 색다른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면, 이영애의 사임당은 짧은 등장만으로도 강한 존재감을 발휘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이영애 표 사극에 대한 기대와 신뢰가 높았기 때문. 본격적으로 사극 분량에 등장하면서 이영애는 압도적인 연기와 깊어진 내공으로 하드캐리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영애는 기존에 가지고 있던 현모양처 사임당의 이미지에 신선함을 불어넣었다. 박제된 이미지가 아닌 새로움을 입은 사임당을 그려내는 데는 역시 이영애의 연기력이 주효했다. 아이들 앞에서 엄격한 모습을 보이기도 하고 어려움에도 굴하지 않고 꿋꿋이 이겨나가는 사임당의 면모는 부드러움 속에 강단과 카리스마를 녹여내는 이영애의 연기로 생동감을 입었다. 사임당 그 자체였던 이영애의 연기덕에 시청자들도 감정선에 몰입할 수 있었다.

시청자들은 “역시 기다렸던 만큼 보답을 해주는 이영애의 사극”, “이영애가 한복 입으면 믿고 봐야지”, “사임당 이야기 전개되니 몰입감 좋았음”, “아이들과 알콩달콩 사임당 꿀잼”,“엔딩 가슴 저릿..” 등의 호평을 쏟아내고 있다.

한편, 운평사 참극으로 운명이 엇갈린 사임당, 이겸, 휘음당이 20년 후 한양에 다시 모이면서 운명의 소용돌이가 다시 시작되고 있다. 막대한 부를 축적한 민치형과 이를 막으려는 중종의 움직임까지 엮이면서 운명이 더욱 복잡하게 흘러가고 있다. 흥미진진한 전개 속 차원이 다른 몰입감과 흡입력을 선사한 ‘사임당’이 더욱 쫄깃한 전개를 예고하면서 시청자들의 기대감도 고조되고 있다.

한국미술사를 전공한 시간강사 서지윤(이영애 분)이 이태리에서 우연히 발견한 사임당(이영애 분) 일기에 얽힌 비밀을 과거와 현재를 넘나들며 풀어내는 ‘사임당’ 6회는 9일 밤 10시 SBS에서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