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올림픽 성화봉 공개..`강풍에도 꺼지지 않는 불꽃`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9 18:20  

평창 올림픽 성화봉 공개..`강풍에도 꺼지지 않는 불꽃`


한국의 전통 백자를 모티브로 `꺼지지 않는 불꽃`을 상징하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이 공개됐다.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회(이하 조직위)는 9일 강원도 강릉의 강릉하키센터 3층 VIP라운지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G-1년 언론설명회`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성화봉송에 사용될 성화봉과 성화 유니폼을 처음 선보였다.
이날 공개된 성화봉은 올림픽 개최지인 평창의 해발 700m 고도를 상징하는 700㎜의 높이에 우리나라 겨울철 강풍과 폭설 등 날씨를 고려해 다양한 환경에서도 꺼지지 않는 불꽃을 유지하도록 제작됐다.
무게는 1.3㎏이며 재질은 상단은 철, 나머지는 알루미늄으로 구성됐다.
성화봉은 4개의 분리된 격벽으로 만들진 게 특징이다. 바람이 불면 성화봉 불꽃이 격벽 반대 방향의 산소원 쪽으로 이동하게 돼 불꽃이 꺼지지 않도록 했다.
더불어 성화봉 상단에 씌워진 우산형 캡은 빗물이 버너시스템 외부로 배출돼 폭우와 폭설의 영향을 최소화하도록 설계됐다.
성화봉 디자인은 회전하며 상승하는 불꽃의 형상과 개최지의 문화적 특징, 전 세계 5개 대륙을 하나로 이어주는 올림픽 정신의 메시지를 담았다.
표면은 대한민국 전통 백자에서 모티브를 얻은 유려한 라인과 눈과 얼음의 축제인 동계올림픽을 표현하는 흰색을 사용했고, 손잡이 부분에는 사람들이 서로 손을 맞잡은 디자인 패턴을 활용해 전 세계인들이 성화봉송의 여정을 함께 한다는 의미도 함축했다.
성화봉 제작은 김영세 디자이너가 맡았고, 1988년 서울올림픽 성화봉을 제작한 ㈜한화가 참여했다.
성화봉송과 관련한 구체적인 일정은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아름다운 디자인과 우수한 기술적 특징을 갖춘 평창올림픽 성화봉은 국민과 세계인들에게 올림픽의 감동과 환희를 전하는 상징이 될 것"이라며 "꺼지지 않는 불꽃과 모두의 하나 된 열정으로 지구촌의 시선이 평창으로 집중될 수 있도록 성공적인 성화봉송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엔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변천사, 전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 변종문(이상 현 조직위 담당관), 스피드스케이팅 유망주 김태완이 모델로 참가했습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조시형  기자

 jsh1990@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