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승일 “국민에게 박수 받는 것 부끄러워…손가락질 받는 게 편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09 18:54  

노승일 “국민에게 박수 받는 것 부끄러워…손가락질 받는 게 편해”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측근으로 활동하며 K스포츠재단과 더블루K 설립·운영에 주도적으로 참여한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이 최씨가 평소 부하 직원을 `음식점 이쑤시개`처럼 대했다고 주장했다.

노 부장은 9일 헌법재판소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12차 변론에서 "최씨를 이용해 사업하려고 더블루K를 차린 것 아니냐"는 대통령 대리인단의 질문에 "최씨를 이용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며 이같이 증언했다.

그는 "최씨는 우리를 음식점에 놓여진 이쑤시개로 생각했다"며 "우리가 청와대를 어떻게 알아서 움직이고, 문체부를 어떻게 알아서 정책을 움직일 수 있겠느냐"고 말했다.

최씨 측은 대학 친구 사이인 고영태 더블루K 이사와 노 부장, 이들의 대학 후배인 박헌영 과장 등이 짜고 자신을 함정에 빠트렸으며 이들이 사익을 추구하고 돈을 요구했다고 주장해왔다.

노 부장은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처벌을 받을 각오를 하고 있다는 입장도 밝혔다.

그는 "양심적 내부고발자라는 얘기를 듣고 있는데, 형사처벌을 받지 않는다는 의미라고 생각하느냐"는 대통령 대리인단의 질문에 "최씨와 연관된 일을 한 사람으로 언제든 형사처벌을 받을 다짐이 돼 있다"고 답변했다.

그는 "저는 지금도 제가 국민에게 박수받는 것이 부끄럽다"며 "차라리 손가락질을 받는 것이 편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