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박준금, 냉혹한 현실에 대성통곡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13 07:43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박준금, 냉혹한 현실에 대성통곡



회사부도로 인해 결국 하루아침에 알거지 신세가 된 박준금이 오열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월게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부도를 막지 못한 효상(박은석 분)으로 인해 결국 온 집안에는 차압딱지가 붙게 되고 이를 눈앞에서 지켜본 은숙(박준금 분)은 “어떻게 이런 딱지가 붙을 수 있냐며” 눈물을 흘리며 한탄한다.

결국 평창동 집에서 쫓겨나 ‘월계수 양복점’에서 경리로 일하면서 살던 효자동으로 돌아가게 된 은숙은 앞으로 살게 될 전셋집을 보고 “절대 못산다. 산소가 부족한 것 같다”라며 대성통곡을 한다.

그런 은숙의 모습이 안타까운 딸 효원(이세영 분)은 은숙을 위로하고 다독이지만 본색을 드러낸 며느리 차주영(최지연 분)과 관계가 점점 틀어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한편, 효자동 전셋집이 태양(현우 분)의 돈으로 얻은 사실을 모르는 은숙이 추후 사실을 알게 되고 어떤 반응을 보일지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