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빙구` 한선화, 제 몫을 해내는 연기력…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이유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13 08:45  

`빙구` 한선화, 제 몫을 해내는 연기력…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이유



배우 한선화가 공감 연기로 또 한 번의 성장을 이뤄냈다.

지난 12일 밤에 방송된 MBC 특집극 ‘빙구’에서는 한선화의 가슴 따뜻한 사랑 이야기로 안방극장을 따뜻하게 만들었다.

아이돌 출신 한선화는 ‘빙구’에 없었다. 작품을 통해 더 성숙해져 돌아온 한선화는 그동안 그녀를 대변해온 수식어 없이 오롯이 연기자 한선화로 각인됐다.

한선화는 극중 아픈 아버지에 남동생 뒷바라지까지 책임지고 있는 가장의 역할을 맡았다. 짠내를 풍기지만, 야무지고 당찬 성격을 보고 있노라면 입가에 흐뭇한 미소가 번졌다. 또한 만수(김정현 분)와의 로맨스는 시청자들을 울렸다가 웃겼다가 하면서 몰입도를 높였다.

특히 힘든 현실 속에 가슴 아파하는 감정을 애처로운 눈물 연기와 함께 사실적으로 표현한 덕에 많은 이들의 공감을 이끌어낸 것은 물론, 취중 연기까지 자연스럽게 소화했다. 이처럼 작품 속에 녹아든 한선화의 연기는 캐릭터와 온전히 하나가 돼 2년 공백이 무색한 열연이었다는 호평을 받았다.

한선화는 그 동안 다양한 작품에서 안정적인 연기력을 보여주며 배우 활동을 시작했고, 2016년엔 화이브라더스에 새 둥지를 틀며 본격적으로 연기자 행보에 박차를 가했다. 2년간의 공백기를 가져 많은 이들의 눈길을 끈 바 있지만, 이번 ‘빙구’를 통해 대중들의 궁금증은 해소 됐다.

그 시간 동안 한선화는 내실을 다지며 차근차근 준비했고, 그녀의 진정성은 이번에 제대로 통했다. 전작이 생각나지 않을 만큼 캐릭터에 제대로 녹아들어 풀어낸 따뜻한 이야기는 시청자들에게도 진한 울림을 선사한 것.

2017년 한선화가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빙구’로 성공적인 복귀를 알리며 이 기세를 이어 MBC 새 수목드라마 ‘자체발광 오피스’ 촬영에 한창이다. 앞으로의 활약에도 귀추가 주목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