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김상중-윤균상의 엇갈린 가족애에 안방극장 눈물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14 07:27  

‘역적’ 김상중-윤균상의 엇갈린 가족애에 안방극장 눈물바다



지난 13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 5회에서는 아버지의 삶이 불안하기만 한 아들 길동(윤균상 분)과 힘을 잃은 아들이 안쓰러운 아버지 아모개(김상중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시나브로 벌어진 갈등의 골은 12년 동안 회복될 수 없을 만큼 깊어졌다. 아모개가 길동을 역사로 온전히 키우기 위해 아득바득 씨종의 숙명을 거스르는 동안 길동도 아버지를 지키기 위해 아기 장수라는 자기 운명을 부정하며 힘을 잃어갔다.

힘을 잃고 꿈도 작아진 길동이 안타깝기만 한 아모개는 절박하게 아들에게 제 힘을 깨우치고자 “씨름 한 판 허자”고 했지만 젊은 아들은 늙은 아버지를 이기지 못하고 애처럼 주저앉아 “언젠가부터 아무리 애를 써도 심이 안나라. 아부지, 인자 지는 암 것도 아니어라”라면서 울었다. 아버지 역시 어린아이 달래듯, 장성한 아들의 볼을 움켜쥐었다.

김상중(아모개 분)과 윤균상(홍길동 분)은 갈등마저 애정으로 키운 애틋한 부자를 절절하게 연기해냈다. 힘을 잃고 맨날 맞기만 하면서도 아버지의 일이라면 겁도 없이 덤비고, 다 자란 몸을 하고서도 아버지 앞에서면 영락없는 애처럼 울어버리는 길동의 설익은 부성은 커다란 몸집과 애 같은 얼굴을 가진 윤균상이 연기해 더 절절하게 다가왔다. 김상중은 어린 시절 겪은 굴곡으로 힘을 잃은 아들이 안쓰러우면서도 자신의 진심을 몰라주는 것이 서운한 복잡한 부성을 묵묵하게 우려내 깊은 잔상을 남겼다.

김상중과 윤균상의 시너지가 특히 빛났다. 배우 김상중은 해당 장면을 촬영한 후 “윤균상이 애처럼 울자 어린 길동(이로운 분)이 우는 모습이 떠올라 나도 모르게 윤균상 얼굴에 손이 갔다”고 했다.

극 말미에는 “이제 농사를 짓고 살겠다”는 아모개의 말에 신이 난 길동과 악랄한 기득권의 더러운 심부름을 하게 된 아모개의 불안한 눈빛이 교차되며 또 다른 갈등을 예고했다. 서로만을 생각하는 이 부자는 언제쯤 소소한 행복을 누릴 수 있을까. 14일 밤 10시 ‘역적’ 6부가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