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간 안철수 "호남은 반패권의 성지".. 文 겨냥 `짐승` 발언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14 08:28  

광주 간 안철수 "호남은 반패권의 성지".. 文 겨냥 `짐승` 발언은?

광주 간 안철수 "호남은 반패권의 성지".. 文 겨냥 `짐승` 발언은?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가 13일 2박 3일 일정으로 야권의 심장부인 광주를 방문해 호남 지지율 회복을 노렸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광주전남언론포럼 초청토론회에서 "언론을 통해 여러 번 이번 대선은 안철수와 문재인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말씀드렸다"면서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설 직후 그만둘 것이라는 예측도 맞았다"고 말했다.

또한, 대선 구도에 대해 "4자 내지 5자 간의 다자 대결구도가 될 것이나, 그 중에도 결국 양강구도가 될 것"이라며 "결국 정권교체라는 큰 역사의 흐름에 맞는 국민의당 후보와 민주당 후보 간 양강구도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안철수 전 대표는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를 전폭적으로 돕지 않았다`는 일각의 주장과 관련해 "(대선후보를) 양보했을 뿐만 아니라 도와줬는데 고맙다는 말은커녕 (도와주지 않아) 졌다고 하는 것은 인간으로서 도리가 아니다"며 "그런 말을 하는 것은 짐승만도 못한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 전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짐승` 발언에 대해 "질문에 답한 것이고 상식적으로 이야기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계파란 끼리끼리 해먹는 것이다. 다음 정부에서 다시 이런 일이 반복돼선 안 된다"면서 "호남은 반패권의 성지다. 패권세력이 둥지를 트게 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고 호소했다.

특히 "지금은 산업화, 민주화, 정보화를 이미 넘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우리는 살고 있다"면서 "정보화 시대도 이끌지 못하는 사람이 4차 산업혁명시대를 이끌어갈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전 대표는 "박근혜 게이트 같은 엄청난 국가위기 상황을 만들어 놓고 국민이 정권연장을 선택할 수 없다"면서 정권교체의 필연성을 강조하는 한편 안 지사에게도 견제구를 날리며 `문재인-안철수` 양자구도를 부각했다.

또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과 관련, "참여정부 과(過)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핵심세력 간 적통경쟁으로 흘러가고 있다"면서 "정권을 달라고 나서는 모습이 과거로 회귀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광주 간 안철수, 다자대결 속 양강구도 자신감 피력 (사진 = 연합뉴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