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심판 13차 변론] 이기우 헌재 출석.. `최순실 빙상팀` 의혹 증인신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14 15:54  

[탄핵심판 13차 변론] 이기우 헌재 출석.. `최순실 빙상팀` 의혹 증인신문


이기우 그랜드코리아레저(GKL) 대표가 14일 탄핵심판 13차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해 박근혜 대통령이 `비선 실세` 최순실씨 소유의 회사에 특혜를 준 정황 등을 증언한다.

헌재는 이날 오후 3시 대심판정에서 열린 탄핵심판 13차 변론에서 이기우 그랜드코리아레저(GKL) 대표를 증인으로 불러 신문했다.

이 대표는 지난해 1월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전화를 받고 더블루K 조성민 전 대표와 고영태 전 이사,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을 만나 스포츠팀 창단 용역계약 건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80억원 규모의 계약에 부담을 느낀 이 대표가 계약을 미루자, GKL과 더블루K는 계약금액을 축소해 지난해 5월 `장애인 펜싱 실업팀 선수위촉계약`을 체결했다.

헌재는 이 과정에서 박 대통령이 최씨의 부탁을 받고 안 전 수석과 김 전 차관에게 특혜를 지시했는지를 이 대표에게 물어볼 방침이다.

앞서 김 전 차관은 지난달 23일 탄핵심판 8차 변론에서 더블루K의 GKL 장애인 펜싱팀 에이전트(대행) 계약 특혜 의혹에 최씨가 개입한 정황을 인정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