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뭉쳐야 뜬다’ 윤두준, 프로패키저로 거듭나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15 09:27  

‘뭉쳐야 뜬다’ 윤두준, 프로패키저로 거듭나다



‘뭉쳐야 뜬다’ 윤두준이 프로패키저로 거듭났다.

지난 14일 방송된 JTBC `뭉쳐야 뜬다 ?스위스’편에서 정형돈과의 특급의리로 자리를 채운 윤두준의 함께한 마지막 여정이 공개됐다.

윤두준은 이번 스위스 편에 출연 확정으로 ‘뭉쳐야뜬다’에 젊은 피를 수혈, 김성주, 김용만, 안정환과 새로운 브로맨스를 그릴 것에 큰 기대를 모았다. 스위스도, 패키지도 처음인 윤두준은 긴장된 얼굴로 시작했으나 이후 형들에게 커피를 사는 통 큰 센스와 털털한 모습은 물론 시종일관 편안하고 숨김 없는 매력을 발휘하여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14일 방송에서는 윤두준은 ‘아재매력’을 방출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자신도 모르게 ‘몽키개그’를 하곤 “형들처럼 돼간다”라고 하며 자신의 모습에 놀라기도 했다. 이어 스키장을 찾은 윤두준은 경험이 없는 스키대신 썰매를 택하며 그 어느때 보다 적극적인 자세로 게임에 참여 형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또 이날 밝혀진 윤두준의 마니또는 안정환이였다. 윤두준은 안정환에게 와인과 정성이 가득 담긴 편지를 전달하며 뜨겁게 포옹, 훈훈함을 더했다.

특히 윤두준은 마지막 방송 당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형님들과 여행할 수 있어서 너무나 영광이었고 행복했습니다. 오래오래 건강 챙기셔서 오래오래 즐겁게 여행하세요. 뭉쳐야 뜬다!”라는 글과 함께 한장의 사진을 게재, 마지막 소감을 전했다.

이처럼 윤두준은 다소 어색했던 패키지 여행을 완벽 적응, 아이돌의 이미지를 잠시 내려놓고 진솔하고 인간미 넘치는 구수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은 것. 뿐만 아니라 정형돈의 빈자리를 가득 채우며 프로 패키저로 거듭났다.

한편, 윤두준은 tvN `집밥 백선생 3`의 새로운 제자로 합류, 매주 화요일 9시 40분에서 만날 수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