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대로` 양세형, 밝은 모습 뒤 아픈 사연 공개 "3년 전 아버지 뇌종양으로 돌아가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15 22:00  

`말하는대로` 양세형, 밝은 모습 뒤 아픈 사연 공개 "3년 전 아버지 뇌종양으로 돌아가셔"


개그맨 양세형이 `말하는대로`에 출연해 끊임없이 노력하며 살아온 인생 스토리를 공개했다.
시민들과 가까이 다가가기 위해 `조금 더 가까이` 특집으로 꾸며진 JTBC `말하는대로` `말 공연`에 양세형은 첫 번째 버스커로 나섰다.
15일 방송에서 양세형은 "무대 위에서 `레크리에이션 게임`하는 것은 자신 있게 할 수 있는데, 이런 말 하면 꼴값(?) 떠는 것 같아 싫어한다"고 말하며 버스킹에 대한 쑥스러운 마음을 표했다.
"무슨 이야기를 할까? 고민을 많이 했다"고 설명한 양세형은 "저 사람도 `개그맨`을 그냥 한 게 아니라 `이런저런 노력`, `고생이 있었구나.` 라는 것들을 전하고 싶었다"고 말하며 버스킹을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올해 `데뷔 14년 차`라고 덧붙인 양세형은 시간을 거슬러 고등학교 2학년 때를 회상하며 `개그를 시작하게 된 계기`를 회상했다.
"도배를 하셨던 부모님의 항상 지쳐있는 모습을 보며, `즐기면서 할 수 있는 일`을 찾기 시작했다"는 양세형은 "빈 노트에다가 다섯 살, 여섯 살 정도부터 들었던 칭찬들을 모조리 적었다"며 그중에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한 칭찬이 `개그맨`과 관련된 것들이었다고 전했다.
이에 무작정 대학로에 소극장을 찾아갔다고 말한 그는 "`개인기도 많고`, `재밌게 생긴 사람`도 많은 곳에서 할 줄 아는 게 없었기에 공연 전 `바람을 잡았다`"며, `바람잡이의 바람 실력`에 따라 당일 공연의 성공 여부가 달라지는 `바람잡이`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이어 뼈도 없어질 정도로 발렸던(?) 첫 번째 `바람잡이` 무대를 회상하며, 당시 많이 좌절했지만, 곧 바람잡이 중에서도 `다섯 손가락` 안에 들기 위해 노력했던 과정을 전했다.
"선배 형들이 바람잡이를 했던 것들 중에 제일 재밌는 것들만 섞어서 평일 공연 무대에 섰다"고 설명한 그는 "무대에 서서 그렇게 큰 웃음을 받아본 적이 없다"고 말하며 성공적이었던 당시의 무대를 떠올렸다.
한편, 양세형은 최고가 되기 위해 노력했던 과정 속에서 겪었던 가슴 아픈 스토리도 공개했다.
"3년 전 아버지가 뇌종양으로 돌아가셨다"고 말문을 연 양세형은 "항암 치료를 받고, 방사선 치료를 받고 계속 아파하시던 와중에도 제 농담에만 웃으셨다"며, 그 과정에서 "그 어떤 진통제보다 강력한 건 웃음이구나"라고 깨닫게 됐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아픔을 잊을 수 있는 진통제보다 큰 웃음을 줄 수 있는 개그맨이 되고 싶다"며 버스킹을 마무리해 많은 시민들의 공감 어린 박수와 응원을 받았다.
진통제보다 강력한 웃음이 있는 양세형의 말로 하는 버스킹은 15일(수) 밤 9시 30분에 방송될 JTBC `말하는대로`에서 공개된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