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지하철 참사 14년 지났지만, 생존자들의 고통은 ‘현재진행형’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17 18:23  

대구지하철 참사 14년 지났지만, 생존자들의 고통은 ‘현재진행형’



대구지하철 참사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지하철 참사 발생 14년이 지났지만, 생존자 고통은 계속 이어지고 있기 때문.

대구 지하철사고 부상자 대책위에 따르면 부상자 151명 가운데 145명이 살아있다. 6명이 암으로 숨졌다. 최근 들어 4명이 또 암 진단을 받았다.

부상자들은 막연한 두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요즘에는 하루 평균 5∼6명이 대책위 사무실을 방문해 암과 다이옥신 인과관계를 문의한다.

대구시는 2013년 10월 부상자 중 희망하는 77명을 상대로 건강검진을 시행했다. 그러나 이에 따른 정밀 2차 검진은 예산 등을 이유로 지금까지 미뤄놓고 있다.

부상자 가운데 1990년대생 6명과 1980년대생 40명은 어느덧 성인이 됐다. 영문도 모른 채 어른 손을 붙잡고 지하철 밖으로 뛰쳐나왔으나 참사 당시 기억을 떨쳐내지 못하고 있다.

부상자 대책위 한 관계자는 "대다수가 행여나 장애아를 낳을까 봐 결혼을 기피해 가정을 이루지 못했다"고 했다. 이들 대부분은 후두 음성 언어장애 4급을 받았다.

사고 후유증으로 협착된 후두에 염증을 제거하기 위해 반년마다 서울에 있는 한 대학병원에 들른다. 만만찮은 치료비와 경비가 든다.

대책위는 생존자 건강검진과 추가 보상(약 37억원)을 위해 대구시와 수년째 협의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대구시는 2·18 안전문화재단을 통해 모든 절차를 진행하고자 해 합의점을 찾기란 어려워 보인다고 대책위는 밝혔다.

이동우(73) 부상자 대책위원장은 "십수 년 동안 부상자를 위한 정책은 마련하지 않았다"며 "아직도 당시 생존자는 참사 후유증에 시달린다"고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