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여우주연상 김민희, 홍상수 감독에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울먹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0 00:38  

베를린 여우주연상 김민희, 홍상수 감독에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울먹



세계 3대 영화제인 베를린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김민희가 수상소감에서 홍상수을 향해 “존경하고 사랑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이후 불륜 논란을 일으킨 두 사람은 18일 밤(현지시간) 베를린 여우주연상 수상 기념 기자회견에서도 김민희가 홍 감독의 검정색 양복 재킷을 입고 나오는가 하면, 회견 내내 다정다감한 장면을 노출함으로써 대중들의 관심을 끌었다.

이날 김민희는 “아침마다 너무 좋은 글을 받는 것은 여배우로서는 굉장히 기쁘고 신나는 일”이라며 “감독의 요구를 최선을 다해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의 대본에는 항상 재미있는 유머가 많다”면서 “제가 그것을 표현하는 데 서툰 점이 있지만, (감독의 의도대로) 맛을 살리려고 노력한다”고도 했다.

홍상수 감독은 그런 김민희를 옆에서 지켜보던 중, 회견을 주재하는 여성 사회자가 자신에게 마이크를 넘겨 보충 답변을 요구하려 했으나 “이 회견은 그녀의 자리이다. 저는 그저 동석하고 있을뿐”이라며 웃었다.

홍 감독은 밤 9시40분부터 10여분 간 짧게 진행된 회견을 마치고 일어서면서 김민희의 손에 쥐어진 영예의 ‘은곰상’(여우주연상) 트로피를 대신 들어주는 자상함을 보이기도 했다.

김민희는 이에 앞서 영화제를 마감하는 시상식에서 은곰상의 한 분야인 여우주연상 수상자로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감격에 겨워하며 수상 소감을 밝히는 도중 울먹이기도 했다.

은곰상은 최고상인 황금곰상 다음 서열의 여러 분야 본상 중 하나다.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함께 작업하고 나서 서로 이해가 깊어졌고, 작년 6월 이후 불륜설에 휩싸였다.

이후 인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두 사람은 영화제에 두 번째 호흡을 맞춘 작품을 들고 처음으로 함께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두 사람은 커플 반지를 낀 채 평온하고 당당한 모습을 보여 주목받았다.

무엇보다 이번 영화는 유부남 영화감독과 불륜의 사랑을 하고 나서 번민하고 고뇌하는 여배우(영희 역)의 이야기를 다뤘다는 점에서 둘의 실재 이야기와 오버랩되며 화제를 모았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