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예진, ‘복면가왕’ 초토화 "무대에 선 자체로 감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0 08:17  

임예진, ‘복면가왕’ 초토화 "무대에 선 자체로 감동"



배우 임예진이 44년차 베테랑 연기가 아닌 노래로 일요일 안방극장을 미소짓게 했다.

임예진은 지난 19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 깜짝 출연했다. 이날 1라운드 마지막 경연 무대에 오른 `목표는 혼인신고 줄리엣`(이하 줄리엣)의 정체가 그였다.

`진주귀걸이소녀`와 맞붙어 이문세의 `난 아직 모르잖아요`를 부른 그의 음색은 맑고 아름다웠다. 창법은 소박할지라도 한 음 한 음 정성이 느껴지는 표현력이 대단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듣는 이의 마음을 편안하게 하는, 귓가를 감싸는 포근한 두 사람의 듀엣 대결 무대가 끝난 뒤 판정단은 술렁였다.

김구라는 마치 오르골 인형을 떠올리게 하는 줄리엣의 단아함과 청순미를 주목했다. 임정희는 "숨겨진 내공이 있는 분인데 파트너와 곡 분위기에 맞게 조율한 것 같다"고 추측했다.

`줄리엣의 대진운이 좋지 않았다`는 MC 김성주의 말에 김현철은 "노래는 가창력이 아니라 진심과 정성이 중요함을 재확인한 무대였다"고 감탄했다.

그러나 임예진(줄리엣)은 `진주소녀`와 대결에서 패했다. 그는 이어진 솔로 무대에서 산울림의 `창문너머 어렴풋이 옛생각이 나겠지요`를 다시 한 번 순수하고 담백한 목소리로 불러 객석을 감동케 했다.

얼굴을 공개한 임예진은 여전한 `소녀 미모`로 관객을 놀라게 했다. 또한 우아한 매력을 잃지 않으면서도 재치 있는 유머 감각으로 모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임예진은 진지한 표정으로 "제가 사실 4개월동안 연습했다. 왠일이냐. (주변에서) `연습하면 된다`고 했는데 안 된다. 휴일밤 편히 쉬고 계신 여러분께 정말 죄송하다"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김구라는 이에 "임예진 누나가 송골매 `아가에게` 작사를 직접 했다. 무대에 선 자체가 감동이다"며 그의 도전에 박수를 보냈다.

1974년 영화 `파계`로 데뷔한 배우 임예진은 당대 최고 하이틴 스타이자 원조 `첫사랑의 아이콘`이다. 최근 각종 버라이어티 토크쇼에서도 맹활약하며 대중에게 친근히 다가선 그는 현재 차기작 준비에 한창이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