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채수빈, 귀요미 푼수 가령으로 본격 등장 ‘시청자 눈도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1 07:40  

‘역적’ 채수빈, 귀요미 푼수 가령으로 본격 등장 ‘시청자 눈도장’



배우 채수빈이 `역적`에 본격 등장해 사랑스러운 푼수 가령 역을 완벽 소화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월화사극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 7부에서는 지난 5부에서 길동(윤균상 분)의 따귀를 때리며 강렬한 만남을 가졌던 가령(채수빈 분)이 다시 만난 길동에게 서서히 마음이 스며드는 과정이 그려졌다. 이 과정에서 채수빈은 귀엽고 사랑스럽게 가령 역을 소화해 시청자들의 호감을 높였다.

가령과 길동의 두 번째 만남은 우연인 듯 필연인 듯 또 다시 가령에게 길동이 맞는 것으로 시작됐다. 가령의 뒷모습을 보고 잃어버린 동생 어리니(정수인 분)로 착각한 길동이 단애정에서 난동을 부리자 가령이 절굿공이로 때려 제압한 것. 마치 로맨틱 코미디의 시작 같은 두 번의 만남은 처음엔 장난 같은 사건들에서 시작됐지만 길동의 무심한 듯 따뜻한 마음씨에 가령의 마음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가령은 공화(이하늬 분)의 배려로 단애정에 머물게 된 길동이 마음에 들지 않아 여기저기에 흉을 보기도 하지만, 한편으론 예전 방물장수로서의 유명했던 길동을 기억하며 주위 동료들에게 자신이 아는 지식을 뽐내 아이 같은 매력을 보였다. 채수빈은 해맑으면서도 엉뚱한 가령의 매력을 자기 옷을 입은 듯 자연스럽게 표현해 등장할 때마다 보는 이에게 웃음짓게 했다.

만날 때마다 길동과 티격태격하던 가령은 양반들에게 무시당하던 공화를 예인 대접해주는 길동의 모습이나, 못생겼다며 기예를 가르쳐주지 않는 월하매(황석정 분)에게 가령이 단애정에서 제일 예쁘다고 편들어주는 길동에게 이제껏 느껴보지 못한 마음이 생기기 시작했다. 가령은 거울을 보며 괜히 얼굴을 매만지기도 하고 길동에게 예쁜 이유를 말해달라고 조르는 등 귀요미 매력을 뽐내다가도 서로 좋아하기 시작한 길동과 공화의 모습을 보며 알 수 없는 표정으로 쳐다보기도 해 이후 사건 전개의 궁금증을 높였다.

채수빈이 맡은 송가령 역은 과거를 지닌 인물로 조선에서 여성으로서 받는 핍박을 당연하게 여기고 살다 홍길동을 만난 후, 전에는 알지 못했던 인간다운 삶을 만끽하게 되는 캐릭터다. 홍길동과의 만남 후 삶이 급 물살을 타게 되며 여러 일들을 겪게 되지만, 초반 등장에서는 엉뚱하면서도 귀여운 매력을 뿜어내는 성격으로, 겉으로는 쌀쌀하지만 은근히 챙겨주는 길동과 꽁냥꽁냥한 케미를 이뤄낼 것으로 보여 극의 활력을 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다 떠난 단애정에서 홀로 길동을 기다린 가령이 길동을 따라나서는 모습이 그려져 극적 재미가 더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역적` 8부는 21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