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표 쓴 문형표, 국민연금에 압력 행사 부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1 14:53  

사표 쓴 문형표, 국민연금에 압력 행사 부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 개시 이후 첫 구속자라는 불명예를 쓴 문형표 국민연금공단 이사장이 21일 결국 사의를 표명했다.

보건복지부 장관이던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과정에서 국민연금이 찬성표를 던지도록 부당한 압력을 가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지난해 12월 31일 구속된 지 52일 만이다.

특검 수사 결과 문 이사장은 지난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과정에서 국민연금에 의결권전문위원회를 거치지 말고 기금운용본부 차원에서 두 회사의 합병에 찬성표를 던지라고 부당한 압력을 가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연금이 삼성 합병에 찬성하도록 청와대가 지시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커지는 상황에서 문 이사장이 국민연금 전체의 이익 대신 삼성에 유리한 쪽으로 움직였다는 것이 특검팀의 설명이다.

문 이사장은 그 동안 자진사퇴를 요구하는 여론에 맞서 공가와 연가를 다 사용하고 결근처리를 하면서까지 자리를 지켜왔다.

그는 이날 국민연금 직원들에게 보낸 `사퇴의 변`에서는 "여러 가지로 부족한 저로 인해 주변의 따가운 시선과 눈총을 감내하셨을 6천여 임직원 여러분께 마음속 깊이 고개 숙여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하지만 국민연금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혐의에 대해서는 "결단코 없었다"고 부인하면서 "앞으로 재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스스로 의지를 다졌다.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이영호  기자

 hoya@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