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채수빈, 귀요미 캐릭터 완벽 변신…벌써부터 ‘워너비 여동생’ 눈도장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2 07:37  

‘역적’ 채수빈, 귀요미 캐릭터 완벽 변신…벌써부터 ‘워너비 여동생’ 눈도장



배우 채수빈이 이전 작품들과 또 다른 새로운 캐릭터에 완벽 변신에 성공했다.

MBC 월화사극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 8부가 끝난 직후, 채수빈의 이름이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오르고 여러 드라마 관련 사이트 등에서 가령 역에 대한 긍정적인 감상이 활발히 올라오는 등 채수빈과 송가령 역에 대해 시청자들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채수빈이 맡은 송가령 역은 홍길동(윤균상 분)과의 만남 후 전에는 알지 못했던 인간다운 삶을 만끽하는 캐릭터로 홍길동과의 사랑이 진행될수록 여러 가지 사건을 겪게 된다. 그러나 1부 초반 홍길동과의 애절한 사랑을 보여줬던 강렬한 등장 이후 재등장한 5부부터는 수다스럽고 엉뚱한 성격으로 에피소드마다 사랑스러움을 발산하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차곡차곡 진중하게 흘러가는 이야기 흐름 중간 중간 가령의 톡톡 튀는 등장은 극의 활기를 더하며 이야기를 더욱 풍부하게 만들어주고 있다.

길동과의 첫 번째와 두 번째 만남이 그려졌던 5부와 7부 에피소드들에서는 시종일관 길동과 투닥거리는 오누이 케미로, 길동을 따라나서게 되는 8부에서는 자신을 귀찮아 하는 길동에게 전혀 개의치 않고 끊임없이 들이대지만 결코 밉지 않게 다가가는 모습으로 길동과 더불어 시청자들도 가령에게 점차 물들며 다음 에피소드들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여기에 더해 가령은 마냥 대책 없이 해맑은 캐릭터가 아니라, 눈치껏 길동이나 아모개를 보살피며 자기 할 일을 찾거나 주위 사람들에게 싹싹하게 다가가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여동생이나 며느리 삼고 싶은 캐릭터로 등극했다.

기대와 함께 우려도 있었던 채수빈이 수다스럽고 사랑스러운 가령 역으로 완벽 변신에 성공한 이유는 채수빈 필모그래피를 보면 알 수 있다. 채수빈은 청순하고 귀여운 외모와는 달리, 2편의 연극에서는 어린 시절 상처로 고통 받고 있는 캐릭터들로, 공중파 데뷔 후엔 가난에 허덕이거나, 절절한 가족애를 지닌 북한 스파이, 혹은 출생의 비밀을 지니거나, 만년 전교 2등으로 열등감과 초조함을 가진 캐릭터 등 다양한 역에 끊임없이 도전하며 실력을 쌓은 밑바탕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할 수 있다.

채수빈의 소속사 관계자는 "채수빈 또한 처음 대본을 읽고 가령의 매력에 푹 빠졌다"라며 "가령 캐릭터의 매력을 살리면서도 채수빈만의 가령을 표현하기 위해 김진만 감독님, 황진영 작가님과 많은 대화를 하며 캐릭터를 잡아갔다. 그리고 가령의 특징을 살릴 수 있도록 책이나 영화, 주변 사람들을 관찰하며 하나 하나 세심하게 만들어가고 있다. 앞으로 이야기가 전개됨에 따라 또다시 변화될 가령 캐릭터에 많은 사랑 부탁 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오는 27일 방송될 `역적` 9부에서는 길동에게 도움을 주기 위한 가령의 또 다른 활약이 펼칠 것으로 예상돼 기대를 더욱 높게 만들고 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