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 소년美 폭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3 15:33  

‘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 소년美 폭발



KBS2 새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 촬영장 속 류수영은 어떨까.

배우 류수영이 오는 3월 4일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후속으로 첫 방송되는 ‘아버지가 이상해’를 통해 연기 변신을 꾀한다. 류수영은 명석한 두뇌와 분석력을 가졌지만 트렌디한 감성과 감각이 뒤떨어지는 탓에 방송국의 ‘마이너스의 손’으로 전락한 예능국 PD 차정환 역을 맡았다.

이에 그는 캐릭터를 구현해내기 위해 뽀글이 파마까지 감행했다고. 그동안 주로 말끔하고 이지적인 역할을 맡았지만 실제로는 차정환(류수영 분)처럼 소탈하고 인간적인 면모를 갖췄다는 류수영(차정환 역)은 이번 캐릭터로 대중들에게 자신의 새로운 면면들을 보여줄 생각에 기쁜 마음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는 전언이다.

이를 증명하듯 현장에서 포착된 류수영은 촬영 쉬는 시간 소품인 풍선을 숨이 차도록 불며 소년 같은 매력을 발산하는가 하면 시종일관 환한 미소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 무엇보다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칠판에 ‘아버지가 이상해’를 적고 큰 하트를 그리는 모습은 보는 이들을 폭소케 만들고 있다.

이렇듯 연기에 있어서 누구보다 열정적이고 프로페셔널한 류수영은 카메라 밖에서는 배우, 스태프들과 수다 삼매경에 빠지는가 하면 장난을 칠 만큼 친근한 성격이라는 후문이다.

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의 관계자는 “류수영은 배려심 넘치고 젠틀하다”며 “촬영 쉬는 시간에는 현장의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다가도 촬영이 시작되면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하는 그의 집중력에 모두가 감탄하고 있다”고 전했다.

알고 보면 한계 없는 매력남, 배우 류수영이 출연하는 KBS2 새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는 평생을 가족밖에 모르고 살아온 성실한 아버지 변한수(김영철 분)와 그의 든든한 아내 나영실(김해숙 분), 개성만점 4남매의 이야기를 코믹하고 따뜻하게 그려낼 가족 드라마. 오는 3월 4일 저녁 7시 55분에 첫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