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 대선이 변수] 5월 임시공휴일 가능성은? 정부 “현재는 검토 안해”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3 16:33  

[조기 대선이 변수] 5월 임시공휴일 가능성은? 정부 “현재는 검토 안해”



정부가 23일 조기 퇴근을 유도하는 내용 등 다양한 내수진작책을 쏟아내자 5월 임시공휴일 지정 가능성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5월 첫째 주는 1일 노동절, 3일 석가탄신일, 5일 어린이날이 각각 월·수·금요일이어서 화요일과 목요일만 임시공휴일로 지정되면 4월 29일부터 5월 7일까지 최장 9일의 황금연휴가 완성된다.

이런 이유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 5월에도 정부가 임시공휴일을 또 지정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올 초부터 피어오르기 시작했다

정부가 지난해 5월 5일 어린이날과 주말인 7∼8일 사이에 있는 6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고 내수진작책을 시행해 적지 않은 경제효과를 본 터라 소비절벽에 고민하는 정부가 올해도 임시공휴일 카드를 꺼낼 수 있다는 논리다.

잠잠했던 5월 임시공휴일에 대한 관심은 정부가 매달 하루를 `가족과 함께하는 날`로 정해 단축 근무를 유도하겠다는 내수진작책을 발표하면서 다시 고개를 들기 시작했다.

하지만 정부는 5월 임시공휴일 지정 가능성에 대해 아직 검토할 단계가 아니라며 손을 내젓고 있다.

5월까지는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있어 지금 당장 검토할 단계가 아니라는 것이다.

실제 지난해 5월 임시공휴일 지정 결정은 연휴를 열흘 정도 앞둔 4월 26일에서야 최종 확정이 됐다.

임시공휴일 지정을 본격적으로 검토하기 위해서는 경제효과 분석, 사회 각계 여론 수렴 등도 사전에 거쳐야 한다.

특히 조기 대선 가능성 등 정치·사회적 불확실성이 크다는 점도 현 시점에서 임시공휴일 결정을 어렵게 하는 요인 중 하나다.

당장 헌법재판소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 최종 결정에 따라 상반기 대한민국 전체의 스케줄이 완전히 뒤바뀔 수 있는 상황이다.

정부 관계자는 "대내외 불확실성이 너무 큰 상황이어서 현재로써는 5월 임시공휴일 지정을 전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