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래퍼` 최하민, 놀라운 과거…아버지 "학생회장도 하고 공부 잘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5 10:49  

`고등래퍼` 최하민, 놀라운 과거…아버지 "학생회장도 하고 공부 잘했다"

'고등래퍼' 최하민 1위

`고등해퍼`에서 최하민이 1위들 중 1위에 오른 가운데 그의 과거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Mnet `고등래퍼`에서 경인 동부 지역의 1위 최하민은 멘토 결정권을 두고 지역들 간의 순위 대결에서 다른 참가자들을 누르고 1위를 차지했다.
앞서 최하민은 지난 17일 방송에서 첫 등장을 하자마자 심사위원들의 극찬을 받으며 바로 우승 후보로 주목을 받은 참가자이다.
당시 최하민은 "저는 전주에서 학교를 그만두고 올라와서 음악을 시작하게 됐다. `정말 힙합 음악에 모든 것 다 걸고 할 수 있을까?`라는 질문을 스스로한테 해봤는데 할 수 있겠더라"라고 힙합을 시작하게된 계기를 전했다.
이어 최하민은 "자퇴하고 혼자만의 시간을 가지면서 스스로 저만의 음악을 만들고 싶었다"라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부모님과의 식사 자리에서 최하민은 "내가 계속 자퇴시켜달라고 말하다가 학교 가는 척하고 짐 싸서 대구로 도망갔잖아"라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에 최하민의 어머니는 "우리 그때 완전 놀랐다"라고 말했으며 아버지는 "아빠는 그때 죽는 줄 알았다. 잘하는 공부 그만두고 그냥 랩한다고"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아버지는 "하민이가 초등학교 때부터 공부를 잘했다. 또 학생회장도 했고. 공부를 잘하니까 공부로 풀어나가는 것이 쉬울 것으로 생각했고 부모가 아들을 못 이기겠더라"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최하민은 부모님의 걱정에 눈물을 보였으며 아버지는 "이번에 작업 준비 단단히 해서 열심히 해서 네가 좋아하는 음악이니까 좋은 성적 거둬야지"라고 조언했다. 이에 최하민은 "`고등래퍼`에서 꼭 1등 해서 자랑거리 될 수 있게 노력할게"라고 다짐했다.
최하민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얘랑 나랑 20살 되기 전에 월드투어 할 거야"라고 말한 것처럼 그가 `고등래퍼`에서 우승하며 아티스트로 성장할지 기대감을 자아내고 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