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적’ 윤균상-채수빈, 심쿵 담타기 포착…사랑이 오려나봐요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7 08:27  

‘역적’ 윤균상-채수빈, 심쿵 담타기 포착…사랑이 오려나봐요



채수빈과 윤균상의 심쿵 담타기가 포착됐다.

MBC 월화특별기획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에서 통통 튀는 매력으로 단번에 시청자를 홀린 ‘길동 바라기’ 가령(채수빈 역)이 27일 방송되는 9회에서 길동(윤균상 분)을 위해 오밤중에 월담을 한다.

가령과 길동은 첫 만남부터 범상치 않았다. 가령이 초면인 길동의 뺨을 때린 것. 이후 길동에게 틱틱거리기만 했던 가령은 “이 중에서 네가 제일 예쁘다”는 길동의 무심한 한마디에 길동에게 푹 빠져 공화(이하늬 분)가 왕을 사로잡기 위해 기방을 떠난 후에도 홀로 길동과 동행, 지금은 아모개(김상중 분)까지 살뜰히 보살피는 중이다.

그런 가령이 27일 방송되는 9회 방송에서는 길동을 위해 밤에 담까지 넘는다. 아버지의 길을 따르기로 한 길동의 험난한 여정에 가령이 크게 활약한다고.

길동을 위한 일이라면 뭐든 하겠다는 의욕에 찬 가령은 야밤에 담을 넘으면서도 신이 난 모양이다. 담에서 뛰어내려 길동의 품에 폭 안긴 가령과 그런 가령을 듬직하게 받치고 있는 길동에게서 그동안 느껴지지 않았던 묘한 기운이 느껴진다.

길동과 가령의 알콩달콩 케미는 드라마의 큰 재미로 급부상했다. 앞뒤 재지 않고 길동에게 직진하는 가령과 그런 가령을 신경 쓰지 않는 듯하면서도 무심하게 챙겨주는 길동에게 시청자는 열광하는 중이다. 이 장면은 츤데레 길동이 가령에 대한 속마음을 드러내는 결정적 장면인 만큼 보는 이의 마음을 간질간질하게 할 전망이라고. 또 시청자의 귀여움을 독차지 하고 있는 가령이 27일 방송에서 특히 빛나는 활약을 펼친다고 해 기대가 쏠린다.

‘길동 바라기’ 가령이 길동을 위해 하고자 했던 일은 무엇일까. 길동을 향한 무한한 사랑으로 가령은 미션을 수행할 수 있을까. 27일 밤 10시 ‘역적’에서 공개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