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어라 미풍아’ 임지연, 진정성 있는 연기 통했다 ‘기특한 성장세’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7 08:39  

‘불어라 미풍아’ 임지연, 진정성 있는 연기 통했다 ‘기특한 성장세’



배우 임지연이 믿음을 주는 배우로 성장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불어라 미풍아’ 최종화에서는 임지연이 해피엔딩으로 활짝 웃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앞서 임지연은 계속되는 고난으로 짠내를 풍긴 탓에 시청자들의 열렬한 응원과 더불어 사랑을 듬뿍 받았다. 이에 회를 거듭할 수록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시청률 메이커’로 통하기도 했다.

이러한 배경에는 임지연의 열연이 있었다. 특히 이번 드라마에서는 임지연의 연기적 성장이 눈부셨다는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캐릭터 특성상 유독 감정의 폭이 넓고 눈물을 쏟는 장면도 많았는데, 감정 연기는 보는 사람의 마음까지 동요될 정도로 섬세하고 진하게 다가왔다.

순간순간 달라지는 눈빛 하며, 온몸이 부서질 듯 오열하고, 얼굴까지 빨개진 모습에서는 임지연이 캐릭터에 완전히 이입돼 있다는 것을 여실히 증명했다. 단지 슬픈 장면이어서 눈물을 흘리는 것이 아닌, 그 상황에 푹 빠져있는 것처럼 서럽게 울어대는 임지연의 표정은 몰입도를 높이며 많은 시청자들을 TV 앞으로 끌어당겼다.

이외에도 임지연은 명랑하고 밝은 미풍의 이면도 그려냈고, 장고(손호준 분)와 붙을 때면 한 없이 사랑스러운 케미를 뽐내 캐릭터를 풍성하게 만들었다. 사랑스럽고 유쾌한 캐릭터도 소화하며 연기 스펙트럼을 넓힌 것.

이처럼 53회라는 긴 호흡에도 불구하고 임지연의 뒷심은 제대로 발휘됐고, 이전의 극중 캐릭터는 기억나지 않을 만큼 안정적인 연기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연기변신까지 성공한 바, 앞으로의 연기 활동에도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임지연은 2014년 영화 ‘인간중독’으로 데뷔해 SBS ‘상류사회’ ‘대박’에 이어 장편 주말드라마까지 기분 좋게 마무리 지어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오가는 여배우로서 한 단계 성장했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