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음주 물의’ 여욱환 훨씬 좋은 계기가 아니었나 “5년 동안 자숙”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7 20:43  

‘폭행·음주 물의’ 여욱환 훨씬 좋은 계기가 아니었나 “5년 동안 자숙”



배우 여욱환은 최근 bnt와 매력적인 외모와 훤칠한 키가 조화롭게 어울려지는 패션화보를 공개해 화제다.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콘셉트에서는 과거 모델 출신답게 다양한 포즈와 표정으로 그만의 카리스마를 유감없이 펼쳐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두 번의 물의를 일으킨 이후 당시 심정과 변화된 모습들을 고스란히 들어볼 수 있었다. 그는 폭행과 음주 사건으로 대중들의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았지만 5년이란 긴 시간을 통해 깊은 반성과 자숙을 가졌다고 전했다.

하지만 그는 “만약 음주 사건이 없었다면 지금 내가 어떤 괴물이 되어있을지 생각하기도 싫다. 훨씬 좋은 계기가 아니었나 싶다”며 솔직한 심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어 공백 기간 동안 줄곧 여행만 다녔다던 그는 무엇보다 가족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특별한 말없이 그냥 묵묵히 기다려주더라. 오히려 나에게 힘이 됐고, 이번 인터뷰를 비롯해 다시 한 번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가족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하기도했다.

2013년도에는 리얼리티 봉사 프로그램 TV조선 ‘코이카 로드’에 출연했지만 결국 이미지 쇄신이 아니냐며 여론의 뭇매를 맞기도 했다. “전체적인 프로그램 취지가 좋아서 출연한 것이지 딱히 목적을 둔 것이 아니었다. 그리고 눈에 보이는 봉사활동을 그때 상황에서 한다는 것은 내 성격상 맞지도 않고 오히려 출연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이유를 전했다.

그는 공백 기간 동안 연기에 대해서도 신중했다. “주연도 아니고 조연도 아니고 지금 내가 어떤 위치인지 이 부분이 요즘 가장 큰 고민이다. 중간에 단역이나 조연으로 출연은 했지만 그렇게 눈에 띄는 작품이 없었다. 하지만 어떤 상황이든 가능성은 항상 열려있다고 믿는다. 한 단계씩 올라갈 것이니 앞으로 믿어주길 바란다”며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