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카데미 시상식, 생존인물 사진 잘못 올려.. 라라랜드→문라이트 이어 `역대급 실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2-28 07:41   수정 2017-02-28 08:01

아카데미 시상식, 생존인물 사진 잘못 올려.. 라라랜드→문라이트 이어 `역대급 실수`


제89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라라랜드`, `문라이트`의 작품상 번복 해프닝 뿐만 아니라 생존 인물이 고인으로 둔갑되는 실수가 빚어졌다.

27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 극장에서 열린 제 89회 아카데미 시상식 중간에 최근 타계한 영화인들을 추모하는 `고인을 추모하며`(In Memoriam)라는 코너에서 생존인물을 고인으로 둔갑시키는 치명적 실수까지 범했다고 CNN 등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실제로 이 코너에서는 지난해 10월 타계한 호주 의상 디자이너 재닛 패터슨을 소개하면서 관련 사진에서는 멀쩡히 살아있는 호주의 영화 프로듀서 얀 채프먼이 올라왔다. 재닛 패터슨과 얀 채프먼을 혼동해 빚어진 실수다.

채프먼은 "내 훌륭한 친구이자 오랜 협력자인 재닛 패터슨을 추모하는 코너에 내 사진이 올라와 너무 당황했다"면서 아카데미 측을 비판했다.

그녀는 "재닛은 역대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차례나 후보로 오른 사람이며, 나는 생존해있고 지금도 제작자로서 활동 중"이라며 "어떻게 이런 실수가 나왔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앞서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시상에서는 수상작 번복이라는 역대급 실수가 나왔다.

이날 발표자로 나선 원로배우 페이 더너웨이와 워런 비티는 수상작으로 `라라 랜드`를 호명했고, 이 영화의 제작자들이 무대에 올라 수상소감을 발표하며 감격을 나눴다.

그러나 곧, 사회자 지미 키멜이 황급히 나서 수상작이 적힌 봉투를 보여주며 `문라이트`가 수상작이라고 정정 발표했다.

장내는 술렁였고, 수상작이 정정되자 `라라 랜드` 제작진은 트로피를 `문라이트` 제작진에 넘겨주는 웃지 못할 광경이 벌어졌다.

비티가 수상자 호명 전 잠시 고개를 갸웃거리는 순간이 있긴 했다. 그는 "우리가 받은 봉투에 여우주연상 수상자인 엠마 스톤의 이름이 적혀 있었고, 영화 이름이 `라라 랜드`였다"며 "그래서 좀 오래 들여다봤다"고 즉시 설명했다.

이에 대해 오스카 시상식 투표를 82년 동안 담당했던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는 26일(현지시간) 발표자에게 봉투를 잘못 전달해 수상작이 뒤바뀌었다며 공식으로 사과했다.

AP통신 등 미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PwC는 "발표자들이 다른 부문의 엉뚱한 봉투를 잘못 전달받았다"면서 "이런 일이 발생한 데 깊이 사과한다"고 밝혔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