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음악·동영상'에 꽂힌 IT기업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3-20 17:30  

'음악·동영상'에 꽂힌 IT기업

<앵커>

네이버가 YG엔터테인먼트에 1천억 원을 투자하는 등 콘텐츠 확보에 5년간 5천억 원을 쓰겠다고 밝혔습니다.

양질의 콘텐츠를 얼마나 확보하느냐에 따라 매출 수준도, 해외진출 성과도 엇갈리고 있는데요.

콘텐츠 확보를 둘러싼 IT업계 내 경쟁이 당분간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유오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0대와 20대 사이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는 아이돌 그룹입니다.

지난 1월 새 앨범을 발표했는데 가장 먼저 인터넷 방송을 통해 선보였습니다.

TV나 무대 등 기존 채널 대신 채팅창에서 팬들과 소통하며 직접 새 앨범과 노래들을 소개할 수 있는 점이 장점입니다.

덕분에 네이버의 동영상 애플리케이션 '브이'는 지난해 249개 나라에서 누적 다운로드 2,800만 건을 기록했습니다.

최근엔 이러한 라이브방송 등 콘텐츠 강화를 위해 YG엔터테인먼트에 1,000억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습니다.

동시에 앞으로 5년, 국내 콘텐츠와 기술에 5,000억 원 이상 투자할 계획인데 이는 지난 5년간 투자액의 2배 수준입니다.

이처럼 IT 기업들이 콘텐츠 확보에 속력을 내는 이유는 콘텐츠 확보가 곧 매출 확대로 직결되기 때문입니다.

지난해 음원 서비스 '멜론'의 로엔엔터테인먼트를 사들인 카카오의 경우 콘텐츠 부분에서 매출이 2배 이상 늘면서 지난해 1조 원 매출을 돌파하기도 했습니다.

적자에 빠졌던 NHN엔터테인먼트도 '벅스'를 인수한 뒤 매출액이 102% 증가하며 실적이 흑자로 돌아섰습니다.

아울러 해외 IT기업들과의 경쟁이 치열해진 상황에서 음악과 동영상 등 콘텐츠 선점은 IT 기업들의 성장정체 해소와 해외시장 진출에도 도움이 될 거란 분석입니다.

한국경제TV 유오성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GOLD PLUS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