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심상정 아들 "등록금 받으면 이 정도는 해야죠"…총선 당시 선거운동 지원 자처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4-21 09:39  

심상정 아들 "등록금 받으면 이 정도는 해야죠"…총선 당시 선거운동 지원 자처


정의당 대선주자 심상정 후보의 아들이 과거 어머니의 선거운동을 자처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8일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한 심상정 후보는 아들에 대한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그는 "제가 14년째 정치를 하고 있는데 아들이 저하고 이름이 섞이는 것을 원치 않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랬던 아이가 지난 총선 때 `아들`이라고 적힌 옷을 입고 선거 운동을 해서 깜짝 놀랐다"며 "안 해도 된다 했더니 `등록금 받으면 이 정도는 해야죠`라고 말하더라"고 설명했다.
한편 심상정 후보는 최근 인스타그램을 통해 아들의 어린시절 사진을 공개했다. 더불어 ""(추억은 방울방울) 안녕하세요 회원 여러분, 우균맘이에요. #맘스타그램 #23년 뒤 저 아이는 훈남이 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한편 심상정 후보의 아들 이우균씨는 대안학교를 거쳐 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한국경제TV  디지털뉴스부  김서민  기자

 crooner@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GOLD PLUS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