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뉴욕증시, 금리 인상 지연 전망에 강세…다우 0.07%↑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8-12 07:25   수정 2017-08-12 07:36

뉴욕증시, 금리 인상 지연 전망에 강세…다우 0.07%↑



뉴욕증시가 북핵 리스크에도 불구하고 일제히 상승 마감했습니다.

현지시각 11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4.31포인트(0.07%) 오른 2만1,858.32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도 전장보다 3.11포인트(0.13%) 상승한 2,441.32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3.69포인트(0.64%) 오른 6,256.56에 장을 마쳤습니다.

미국과 북한의 긴장이 지속됐지만, 미국의 부진한 물가 지표가 발표되면서 금리 인상이 지연될 수 있다는 예상이 지수 상승을 이끌었습니다.

실제 미국 노동부는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월 대비 0.1%(계절 조정치) 상승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이는 전문가들의 예상치인 0.2% 상승을 밑도는 수준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GOLD PLUS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