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제리 소녀시대’ 김선영, ‘응팔’ 선우엄마는 잊어라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9-12 07:52  

‘란제리 소녀시대’ 김선영, ‘응팔’ 선우엄마는 잊어라




배우 김선영이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억센 엄마로 연기 변신했다.

지난 11일 첫 방송된 KBS2 새 월화드라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 김선영은 과거와 지방을 배경으로 하는 비슷한 전작인 ‘응답하라 1988’(이하 응팔) 때와는 다른 엄마의 모습으로 첫 등장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는 가부장적인 남편(권해효 분) 아래 억척스러운 엄마의 모습으로 등장해 맛깔나는 사투리와 거침없는 행동으로 다음 출연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김선영은 1988년을 배경으로 큰 인기를 모은 tvN 화제드라마 ‘응팔’에서 홀로 자식 둘을 키우면서 맷집이 단단해진 ‘선우 엄마’이자 ‘진주 엄마’이나 눈물이 많고 애교도 넘치는 여자 김선영 역으로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1970년대 대구를 배경으로 하는 이번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는 자식들이 일류대에 가는 게 최대의 꿈인 억척 엄마로 나온다. 쌍둥이인 아들 봉수(조병규 분)와 딸 정희(보나 분)를 차별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딸을 마음으로 애틋하게 챙기는 모성애 강한 인물이다.

이번 작품에서 김선영은 전작과는 확연히 다른 엄마의 모습을 연기하고 있다. ‘응팔’에서와 같이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도 경상도 사투리를 사용하지만 거친 말투부터 투박한 스타일까지 완전히 다른 것. ‘응팔’에서는 상냥한 목소리에 조근조근한 사투리를 쓰고 웃을 때에도 고개를 돌리는 수줍은 소녀같은 엄마였다면 ‘란제리 소녀시대’에서는 여고생 딸과 그의 친구들이 방에서 춤을 추며 놀자 빗자루로 사정없이 때리는 드센 엄마의 모습이었다. 억센 사투리를 써가며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거나 남아선호사상이 강한 ‘아들바라기’는 ‘응팔’ 때 딸 진주를 품에 끼고 살았던 선우 엄마의 모습은 떠올리기 어려울 정도다.

‘란제리 소녀시대’는 감성과 추억을 자극하는 1970년대 시대물로 눈길을 끌며 방송 직후 대형 포털 사이트 검색어를 싹쓸이하는 등 시청자와 대중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이에 자식만이 삶의 이유였던 1970년대 어머니의 전형적인 모습을 맛깔나게 연기할 김선영의 변신에도 시선이 모아질 예정이다.

억척 엄마로 변신한 김선영이 출연하는 ‘란제리 소녀시대’는 1979년 대구를 배경으로 하는 여고생들의 이야기이자 아기자기한 추억을 보여주는 성장 드라마로 매주 월, 화 오후 10시 KBS2를 통해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