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진, ‘국정원作’ 문성근 합성사진에 참담 “추악함의 끝이 어디인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9-15 02:20  

김여진, ‘국정원作’ 문성근 합성사진에 참담 “추악함의 끝이 어디인지”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이 `퇴출 대상`으로 지목된 연예인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기 위해 합성 나체사진까지 만들어 인터넷에 살포하는 `특수공작`에 나섰던 것으로 드러난 가운데, 피해자인 배우 김여진이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김여진은 14일 자신의 트위터에 “그게 그냥 어떤 천박한 이들이 킬킬대며 만든 것이 아니라 국가기관의 작품이라구요”라며 “가족들을, 아니 지금이곳에서 함께 촬영하고 있는 스텝들 얼굴을 어찌 봐야 할 지 잘 모르겠다”고 적었다.

이어 김여진은 “지난일이다 아무리 되뇌어도 지금의 저는 괜찮지 않다”면서 “많은 각오를 했었고 실제로 괜찮게 지냈다. `덕분에` 아이와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 그래도 이건 예상도 각오도 못한 일이다”고 충격을 드러냈다.

아울러 “그 추함의 끝이 어딘지 똑바로 눈뜨고 보고 있기가 힘들다”면서 심적 고통을 토로했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TF와 사정 당국에 따르면, 원세훈 전 원장 시절 국정원 심리전단은 2011년 11월 한 보수 성향 인터넷 카페 게시판에 배우 문성근과 김여진을 주인공으로한 합성사진을 게재했다.

두 배우가 알몸으로 침대에 함께 누운 합성 사진 위에는 ‘공화국 인민배우 문성근, 김여진 주연, “육체관계”라는 문구가 적혔다.

인터넷 여론조작의 중심 조직인 심리전단은 기조실로부터 퇴출 대상 연예인 명단을 넘겨받아 `심리전`이라는 명목하에 인터넷에서 이들을 공격하는 활동을 벌인 것으로 TF는 결론 내렸다.

검찰은 합성 사진 유포와 관련, 심리전단 간부들과 원세훈 전 원장 등 당시 국정원 관계자들에게 국정원법상 직권남용 외에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법상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해 처벌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한편 문성근은 국정원의 이 같은 `특수공작`에 대해 트위터를 통해 "경악! 아∼이 미친 것들"이라며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18일 검찰에 출석해 피해자 조사를 받을 예정인 문성근은 "합성 사진 뿐이겠느냐"며 "검찰에 가면 공작이 분명한 `바다이야기`도 물어봐야겠다"고 덧붙였다.

문성근은 언급한 바다이야기는 함께 `노무현을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노사모)` 활동을 했던 배우 명계남이 과거 사행성 게임인 `바다이야기`에 연루됐다는 소문에 휩싸인 일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소문은 검찰 조사에서 낭설로 판명됐다.


김여진 문성근 합성사진 (사진=연합뉴스, 김여진 트위터)

한국경제TV  디지털전략부  김현경  기자

 khkkim@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