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임윤아, 박환희 독차 마시고 사랑 위해 죽음 선택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09-19 08:48  

‘왕은 사랑한다’ 임윤아, 박환희 독차 마시고 사랑 위해 죽음 선택




사랑은 세상을 향해 마음을 꽁꽁 닫고 있던 여인의 마음을 열게 했고, 사랑은 타인을 위해서 기꺼이 목숨을 내어 놓게 했다. 임윤아가 사랑하는 이들을 위해 독차를 스스로 마시면서 한 회 남은 `왕사`가 해피엔딩 할 수 있을지 긴장감을 한층 높였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월화특별기획 ‘왕은 사랑한다’에서는 왕원(임시완 분)과 은산(임윤아 분)의 애틋한 진심 확인과 함께 원을 향해 변치 않은 왕린(홍종현 분)의 우정과 충심이 그려졌다. 그런 가운데, 세자빈 왕단(박환희 분)의 독차를 산이 바꿔치기 해 대신 마시면서 마지막 한회를 남기고 산이 죽음을 맞이할지 긴장감을 높였다.

린이 배신한 것이 아니란 것을 알게 된 원은 산의 사랑도 알게 됐다. 그리고 산은 원에게 처음으로 우정이 아닌 사랑의 마음을 품었던 진심을 고백했다. 산을 만난 원은 “고려 천지에 나를 기대게 만든 사람도 너 하나 뿐이다”라며 그동안 산이 자신에게 얼마나 특별한 의미였는지 전했다. 이에 산은 "많이 좋아했습니다”라며 그동안 숨겨왔던 마음을 고백했다. 산의 마음을 알게 됐지만 이미 상황은 돌이킬 수 없었다. 원은 “내가 널 너무 아꼈나 보다 널 잡지도 못할 만큼“라고 애닳게 말하며 사랑하기에 산을 놓아주기로 결심했다.

그러나 이들의 마음처럼 헤어짐이 쉽지 않았다. 산이 송인(오민석 분)에게 납치된 것. 원을 향한 복수를 꿈꾸는 송인은 산과 세자빈 왕단까지 납치하며 위험한 복수를 시작했다. 그는 두 사람 중 한 사람은 독차를 마셔야 하고 한 사람을 자신의 인질이 되어야 한다며 광기 어린 두 눈을 빛냈다. 이에 산은 자신이 인질이 될테니 단에게 독차를 마시라 했다. 하지만 이 모든 것은 산의 거짓 연기였다. 산은 찻잔 바꿔치기 신공으로 단이 마실 독차를 자신의 차와 바꾸어 놓은 것. 결국 단을 향해 "두려워 하지 마세요. 많이 아프지 않다니깐”이라고 말하며 단의 독차를 마셔버린 산의 모습이 클로즈업되면서 긴장감을 높였다. 이 순간 “넘치게 사랑받았다. 그것으로 되었다”라는 임윤아의 내레이션이 깔리면서 안방극장을 울음바다로 가득 채웠다.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사랑 받는 법을 잃어버린 산과 누구에게도 마음을 주지 못하는 세자의 자리에서 사랑 받는 법을 몰랐던 원의 엇갈린 마음은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또한, 마지막까지 사랑하는 이들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기로 결심하고 독차를 마신 산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애타게 하며 눈물을 터트리게 했다.

이에 각종 SNS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는 “새드엔딩 아니죠? 무조건 해피엔딩”, “제발 원산린 다 행복하게 해주세요”, “억울해서 송인이 죽는 모습을 봐야겠네요”, "윤아는 매회 리즈 갱신하네요", "왜 이렇게 생각만 해도 슬플까요? 원산은 다시 태어나서 백년해로 하면 좋겠어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탐미주의 멜로 팩션 사극이다. 19일 밤 10시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와우넷에서 실제 현금과
    동일하게 사용되는 사이버머니
    캐시충전
    서비스 상품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