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남편에게 속았다” 분통 터뜨린 현영… 왜?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11-10 12:50  

“남편에게 속았다” 분통 터뜨린 현영… 왜?


방송인 현영이 “남편에게 속았다”고 주장한 사연이 재조명 된다.

현영은 지난 2014년 MBN ‘동치미’에 출연해 “나는 남편에게 속았다”고 폭로했다. 출산 후 육아에 전혀 동참하지 않는 남편에게 이같은 감정을 느끼게 된 것이라고.

그는 “연애할 때는 다정하고 깔끔한 ‘완벽남’이었던 남편이 결혼 후 가부장적인 ‘허술남’으로 돌변했다”며 “마트에 장 보러 거의 같이 간 적이 없고, 딸 기저귀 한번 안 갈아줬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연애 당시 현영이 좋아하는 해산물, 채소 위주로 밥을 먹었던 남편이 결혼 후에는 삼시 세끼 밥상에 고기가 올라오지 않으면 불만이 터트린다는 것이다.

여기에 “남편이 어느 날부턴가는 밤에 침대에 누워 과자, 아이스크림, 탄산음료 등을 먹고 주변에 늘어놓기까지 한다”며 “침대에 누워 마구잡이로 간식을 먹고 있는 남편을 보면 속았다는 생각이 절로 든다”고 폭로했다.

한편, 현영은 지난 2012년 결혼해 슬하에 딸 하나를 두고 있으며 현재 둘째를 임신 중이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GOLD PLUS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