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빚 갚고 애 키우다 일생을…노후 무방비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12-07 14:47  

빚 갚고 애 키우다 일생을…노후 무방비



<앵커> 내 주변 보통사람들은 어디에 어떻게 돈을 쓰고 있을까요? 신한은행이 보통사람 금융보고서를 발간했는데요.

젊은층은 빚으로 직장 생활을 시작하고 있고 아이를 둔 가구는 생활비가 빠듯해 노후 준비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정원우 기자입니다.

<기자> 경력 3년 이내의 사회 초년생의 2명 중 1명은 대출을 받고 있으며 잔액은 평균 2,959만원 수준입니다.

학자금 대출의 비중이 가장 높았지만 주거 등 생활비를 위해 대출을 받은 비중도 낮지 않았습니다. 남은 대출 잔액을 모두 갚기 위해 평균 4년 이상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결혼을 해서 아이를 갖는다면 빚 갚기는 더 어려워집니다.

영유아부터 사교육비로 매달 12만원을 지출하기 시작해 초등학교(30만원)와 중학교(41만원), 고등학교(47만원)로 올라갈수록 지출폭은 더 커집니다.

자녀가 대학교에 들어갔다고 끝은 아닙니다. 대학등록금도 부담이지만 취업준비에 들어가는 돈이 매달 29만원인데 이 가운데 15만원을 부모가 지원하고 있습니다.

1인가구로 독립한 자녀 10명 중 2명은 부모나 가족으로부터 보증금 외에도 매달 57만원의 경제적 지원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노후 준비는 먼나라 얘기입니다.

직장인 4명 중 1명이 노후를 위한 저축을 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 중 37%는 '여유자금이 없어서'라고 답변했습니다.

그나마 저축을 하는 직장인의 한달 저축액은 평균 26만원이었지만 근로소득의 9%로 노후 준비에는 턱없이 부족한 수준입니다.

이번 조사는 나와 비슷한 보통사람들의 금융생활을 엿보기 위해 신한은행 빅데이터센터가 금융소비자 2만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통해 진행했습니다.

한국경제TV 정원우입니다.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GOLD PLUS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