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 최신뉴스

`밥상 차리는 남자` 정다솔, 또 한 번 등장한 백발백중 작업녀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입력 2017-12-18 09:10  

`밥상 차리는 남자` 정다솔, 또 한 번 등장한 백발백중 작업녀




`밥상 차리는 남자` 정다솔이 다시 한 번 존재감을 뽐냈다.

정다솔은 지난 17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밥상 차리는 남자`에서 미라 역으로 또 한 번 등장했다.

앞서 미라(정다솔)는 이소원(박진우)의 전 부인 하연주(서효림)가 일하는 매장에서 그에 대해 언급하는가 하면, 이소원을 유혹하는 멘트 등으로 백발백중 작업녀 면모를 보인 바 있다.

이날 눈웃음으로 무장한 미라는 이소원을 향한 치명적인 유혹을 이어나갔다. 책상에 걸터앉아 이소원의 손을 잡으며 윙크를 하고, 식당에서도 애교 가득한 몸짓과 말투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또한 아메리칸 스타일 인사라며 이소원의 얼굴에 입을 맞추는 당돌함을 보였고, 단둘이 밤새도록 술을 마시자며 끝까지 도발적인 매력을 자랑했다.

이어 술집에서 미라는 겉옷을 벗고 섹시한 포즈로 우월한 몸매도 과시했다. "상대가 마음에 드는 만큼 마시기"라며 한 번에 잔을 비운 미라는 남심을 홀리는 애교로 `홍보계 여신` 면모를 입증했다.

정다솔은 미워할 수 없는 새침과 도도 등의 반전 매력으로 `밥상 차리는 남자`의 보는 재미를 높였다.


한국경제TV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핀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링크 복사 링크 복사

관련뉴스

    이 기사와 함께 많이 본 뉴스

    인기 갤러리

    top
    • 마이핀
    • 와우캐시
    • 고객센터
    • 페이스 북
    • 유튜브
    • 카카오페이지

    마이핀

    와우캐시

    월정액 서비스
    GOLD 한국경제 TV 실시간 방송
    GOLD PLUS 골드서비스 + VOD 주식강좌
    파트너 방송 파트너방송 + 녹화방송 + 회원전용게시판
    +SMS증권정보 + 골드플러스 서비스

    고객센터

    open